본문 바로가기

미·이란 정상회담 40년만에 9월 뉴욕 유엔총회서 열리나

중앙일보 2019.08.27 07:25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G7 폐막 기자회견에서 답변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G7 폐막 기자회견에서 답변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다음 달 하순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서 미ㆍ이란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을까. 1980년 양국의 국교단절 이후 첫 정상 간 회동의 성사 여부에 국제사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G7 폐막 회견서 마크롱 "수주 내 성사 희망"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통화해 독려하기도
트럼프 "여건 올바르게 조성되면 만날 것"
양측 원하는 조건 너무 달라 성사 미지수

프랑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마치며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다리를 놓았는데, 일단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이란이 적극적으로 나올지 주목된다.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G7 폐막 기자회견에서 이란 핵 합의를 둘러싼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미국과 이란의 정상회담 여건이 조성됐다면서 수 주 내로 회동이 성사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통화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면 합의가 도출될 수 있다고 믿는다는 내 뜻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폐막 회견에 나선 트럼프 미 대통령(왼쪽)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AP=연합뉴스]

폐막 회견에 나선 트럼프 미 대통령(왼쪽)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여건이 올바르게 조성되면 이란 대통령을 만나겠다"며 “하지만 그동안 이란은 좋은 플레이어여야 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수 주 내라는 마크롱 대통령의 제안이 현실적이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그렇다"면서 로하니 대통령도 만남에 동의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은 엄청난 잠재력이 있다"면서 “이란의 정권 교체를 바라지 않는다"라고도 강조했다.
 
수 주 내로 양 정상이 한 자리에 있게 되는 자리는 9월 하순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다. 마크롱 대통령이 이 기회를 염두에 뒀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정상회담까지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 트럼프 대통령은 로하니 대통령과 만나기 전에 이란 제재를 해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또 이란 측이 특정 조건을 수용하더라도 대가는 제공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대신 마크롱 대통령이 주도해 석유를 담보로 이란 경제를 유지하기 위한 신용장을 국제 사회가 어떻게 제공할 수 있는지를 논의했다고 소개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AP=연합뉴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AP=연합뉴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25일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을 G7 정상회의가 열리는 곳으로 초청했다. 이 과정은 모두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전에 전달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리프 장관을 접견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이란을 향해 “미국의 희망은 아주 간단하다.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을 없애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란 측은 미국의 요구를 거부하고 있다.
 
이란 국영방송은 이날 마크롱 대통령이 이란의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협상 안건에 포함하자고 제안했지만 이를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또 이란의 중동 내 역할을 논의하자는 제안도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이란의 중동 내 역할은 친이란 무장조직이나 시리아 정부를 이란이 지원하는 행위 등을 말한다. 두 사안은 미국이 이란에 요구하고 있는 내용이라서 시각차가 큰 셈이다.
이란 핵합의 교착을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중재자 역할에 나선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AP=연합뉴스]

이란 핵합의 교착을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중재자 역할에 나선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AP=연합뉴스]

 
이란의 경우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가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을 승인해줘야 로하니 대통령이 나설 수 있다는 점도 고려 대상이다. 이란은 미국과의 협상 조건으로 핵 합의 복귀와 탈퇴에 따른 손해 배상, 제재 해제, 사과 등을 요구해 왔다. 이에 맞서 미국은 핵ㆍ미사일 프로그램 사찰 및 사실상 포기, 이스라엘에 대한 적대 중단, 중동 내 친이란 세력 지원 금지 등을 내걸었다.
 
 미ㆍ이란 정상회담이 북ㆍ미 정상회담에 이어 파격적인 성사로 이어질지는 프랑스를 지렛대로 한 양측의 신경전 결과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런던=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