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서부면허시험장·연신내·온수역 ‘신전략 거점’으로 띄운다

중앙일보 2019.08.27 00:04 종합 20면 지면보기
서울시가 서부운전면허시험장(마포구), 연신내·불광지역(은평구), 온수역세권(구로구)을 ‘신(新)전략 거점’으로 선정했다. 이들 거점 지역 3곳의 개발을 위한 구체적인 개발 계획은 다음달 기본 구상에 들어가 2021년까지 마련해 발표한다.
 

2021년까지 청사진 수립 계획

서울시는 상대적으로 개발이 덜 돼 있으면서 인근 지역과 연계해 경제·산업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는 이 일대를 ‘신(新)전략 거점’으로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동남권 국제교류복합지구, 동북권 창동·상계 신경제 중심 같이 이 일대의 산업경제 기반을 키우기 위해서다.  
 
서울 신전략거점 3곳 선정.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서울 신전략거점 3곳 선정.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서울시는 다음 달 사업 대상지별로 개발 방향과 실현 전략 마련을 위한 기본구상 수립에 들어간다. 이어 2021년까지 지역 특성에 맞는 전략, 개발 가이드라인, 단계적 실행방안 등 구체적 개발 계획을 내놓을 방침이다.
 
서부운전면허시험장 일대(약 10만㎡)는 시설이 낡고 이용자가 줄면서 개발 필요성이 제기됐던 지역이다. 하지만 주변에 상암디지털미디어시티·마곡산업단지·고양덕은미디어밸리 등이 개발돼 지역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 산업 네트워크 중심지로서 활용이 기대된다는 분석이다. 운전면허시험장의 이전 또는 폐지·축소에 따른 기본 구상과 전략적 도입 시설, 개발 규모, 사업성 분석 및 실행화 방안 등을 포함한 청사진을 그린다는 계획이다.
 
은평구의 대표적 주거 중심지인 연신내·불광지역 일대(약 60만㎡)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 운행을 고려한 역세권 개발, 인근 고양시와 보완적 산업기능 도입 등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서울 서부의 관문 지역인 온수역세권(약 54만㎡)엔 동부제강 이적지, 럭비구장, 공영차고지 등 대규모 가용지가 있다. 서울시는 이곳에 준공업 지역 혁신을 통해 산업 거점을 키우고, 주민 생활기반을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항동 기찻길 활용방안, 광명시와 인접한 온수산업단지와의 연계 방안 등도 담길 예정이다.
 
김선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산업·일자리 파급 효과가 크면서 지역 거점으로서 충분한 역할 수행이 가능한 대형 부지(10만㎡ 이상)로 선정했다”며 “저개발 된 서북·서남권의 균형발전을 이끌고 일대 산업경제 활성화, 주거·문화 편의성 증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