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시의회 여자화장실서 알몸으로 돌아다닌 30대 남성 검거

중앙일보 2019.08.26 22:20
[연합뉴스]

[연합뉴스]

 
부산시의회 여자 화장실 앞에서 알몸으로 배회한 30대 남성이 붙잡혔다.
 
26일 부산 연제경찰서는 공연음란, 성적 목적 공공장소 침입 혐의로 A(32)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후 6시 15분께 부산 연제구 부산시의회 2층 여자 화장실에 몰래 들어가 옷을 벗은 뒤 알몸으로 화장실 안팎을 돌아다닌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한 시의원에게 범행을 들킨 A씨는 다시 화장실에 들어가 옷을 입고 달아나다가 청원경찰에 붙잡혀 경찰에 인계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를 조사한 뒤 신병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