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조국, 인사청문회 결과 감안해 판단할 것"

중앙일보 2019.08.26 12:21
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는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해 인사청문회 결과를 감안해 판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 후보자를 임명 제청한 총리로서 현 상황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청문 과정을 통해 국회가 공식적인 검증을 해주길 바라며 그 결과를 감안해 저도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거듭 말하지만, 법적 검증 절차로서 가장 중요한 청문회 절차가 남아 있어 그 결과까지 종합해 판단하겠다"며 "국회를 비롯한 국민 여러분의 걱정과 저의 판단을 종합해 대통령께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조 후보자는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 출근 길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청문회 기회를 주신다면 저의 부족함과 한계를 솔직히 말씀드리면서 질책받고, 저의 생각과 소신도 설명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청문회가 무산된다면 여러 방법으로 직접 설명 드릴 기회를 찾겠다"고 전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