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임명 반대 60% 중앙 여론조사에 황교안 “국민이 조국 거부한다”

중앙일보 2019.08.26 11:47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장관 임명에 대해 5명 중 3명(60%)이 반대한다는 중앙일보의 긴급 여론조사가 정치권에서 강한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야당은 임명 반대의 논거로 삼는 모습이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원 등이 24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권 국정운영 규탄 집회를 가진 뒤 청와대를 향해 행진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원 등이 24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권 국정운영 규탄 집회를 가진 뒤 청와대를 향해 행진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중앙일보 여론조사에 따르면 (조 후보자 임명) 찬성이 27%, 반대는 무려 60.2%였다”며 “조국 후보, 국민이 거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정도로 국민의 신뢰를 잃은 사람이 무슨 수로 사법개혁을 할 수 있다는 말인가. 당장 장관 후보를 사퇴하고 고소·고발된 10건 넘는 사건에 대해 검찰 수사를 받는 것인 옳은 일”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분노를 직시하고 즉각 조국 임명을 포기하라. 끝내 미련을 버리지 못한다면 결국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고 조국과 함께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여론조사에서 반대여론이 60%를 넘었는데, 특히 20대에서 무려 68.6%가 반대해 60대보다도 반대여론이 높았다. 서울에서 가장 높은 반대 응답이 나오기도 했다”며 “정당지지와 진영논리를 초월해서 전 국민이 조 후보자를 이미 마음속에서 탄핵했다는 것을 보여줬다. '입진보'의 위선에 대한 탄핵”이라고 말했다. 
 
특히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및 조 후보자의 가족들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한국당이 고소·고발한 사건과 관련 “검찰이 조금이라도 미적거리고 회피한다면 결국은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 후보자가 이 정권에 사실상 아직도 실세 지위를 갖고 있기 때문에 특검이 불가피한 수순으로 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조 후보자는 사학재단 이사로서 동생의 사채보증에 동의해주는 등 배임죄 혐의가 있는데, 구속수사 감이다. 검찰이 이런 범죄혐의에 수사 미적거리면 분노한 촛불이 서초동 검찰청으로 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도 가세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반대 이유로 딸 고교 시절 논문 공저가 55%, 사모펀드는 21%였다. 조 후보자는 23일 (웅동학원) 재산의 사회환원을 발표했는데, 중앙일보 여론조사는 그 이후에 행한 것”이라며 “조국이 핵심을 몰라도 너무 모른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이 어디서 시작됐는지 되새겨보라. 최순실의 딸 정유라에서 번진 일인데,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해 온 정의, 공정 사회가 조국 딸 입학에서부터 어긋나기 시작하면 자칫 정권의 위기로까지 몰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조국 딸 문제를 대통령이 알게 된 이상 이제는 국민 편에 서야 한다. 조국이라는 꼬리를 읍참마속 심정으로 자르고 국민 편에 서라”고 말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