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남 논현동에 럭셔리 펜트하우스 분양

중앙일보 2019.08.26 10:48
펜트힐논현 조감도 [사진 롯데건설]

펜트힐논현 조감도 [사진 롯데건설]

오는 10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펜트힐 논현’이 선보인다. 시행사는 유림D&C, 시공사는 롯데건설이다.
 

오픈 뷰에 초역세권 입지

이 단지는 지하 5층~지상 17층, 도시형 생활주택 131가구(전용 42㎡~43㎡), 오피스텔 27실(52㎡~84㎡)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최상층 오피스텔은 복층 구조인 데다 개별 테라스를 포함한다.
 
‘펜트힐 논현’ 주민은 고급 커뮤니티 시설을 누릴 수 있다. 프라이빗 수영장과 프라이빗 가든, 클럽하우스, 피트니스센터 등이 들어선다. 호텔식 컨시어지 서비스(발렛파킹·룸 클리닝·세탁대행 등)도 받을 수 있다.
 
‘펜트힐 논현’에 들어가는 자재는 최고급이다. 단지에는 안면인식 시스템과 스마트홈 시스템, 미세먼지 차단 청정 시스템 등도 도입된다.
 
‘펜트힐 논현’ 은 오픈 뷰 확보를 위해 인접 단지와 40~60m 이상 거리를 두고, 층고는 일반 아파트(2.3m)보다 높은 2.7m를 적용할 예정이다.
 
‘펜트힐 논현’은 초역세권 입지를 자랑한다. 도보 3분 거리에 지하철 7호선 학동역이, 도보 10분 거리에 지하철 분당선·7호선 강남구청역이, 도보 12분 거리에 지하철 9호선 언주역이 있다.
 
논현동 일대는 신흥 고급 주거 벨트로 인근인 역삼동, 대치동, 삼성동 등으로 출퇴근이 편리하다.
 
분양 관계자는 “강남에서는 매매나 임대 가능한 소형 주거시설이 부족한 가운데 고소득층 중심의 수요가 몰리고 있어 공급 갈증이 크다” 며 “‘펜트힐 논현’은 강남 도심 한복판에서 보기 드문 스몰 펜트하우스로 조성돼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