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 브랜드 경쟁력] 콘텐트와 커머스 결합 통한 시너지로 업계 선도

중앙일보 2019.08.26 00:03 부동산 및 광고특집 3면 지면보기
C J오쇼핑은 2030 고객을 겨냥해 모바일 생방송을 진행한다.

C J오쇼핑은 2030 고객을 겨냥해 모바일 생방송을 진행한다.

 NBCI 조사 결과 TV홈쇼핑 업종의 모든 브랜드가 지난해보다 2점 상승했다. 이에 따라 NBCI TV홈쇼핑 업종 평균도 75점으로 2점 올랐다. 전체 브랜드에서 NBCI 구성 요인의 상승이 있었는데, 특히 브랜드 관계에서 2~3점의 큰 상승 폭을 보였다
 

TV홈쇼핑 - CJ오쇼핑

 TV홈쇼핑 브랜드별 순위를 살펴보면 CJ오쇼핑이 76점으로 14년째 1위 자리를 지켰다. 롯데홈쇼핑과 GS SHOP이 75점으로 공동 2위, 현대홈쇼핑이 74점으로 4위를 기록했다.
 
 전년도 CJ오쇼핑과 CJ E&M의 합병 법인 ‘CJ ENM’을 출범했다. 콘텐트와 커머스의 시너지효과를 통해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을 선도하고 새로운 원동력을 얻기 위해서다. 또 TV보다는 모바일에 더 친숙한 2030 젊은 고객을 위해 모바일 생방송 ‘쇼크라이브’도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T커머스 채널 ‘CJ오쇼핑 플러스’를 젊은 고객을 위한 채널로 활용해 차별화 된 콘텐트와 특화된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