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명 찬성" 35만명 vs "반대" 20만명···조국 놓고 靑청원 전쟁

중앙일보 2019.08.25 17:34
최근 조 후보자의 임명 여부를 두고 국민청원 참여도 경쟁적으로 이뤄지는 양상이다. 25일 공식답변 요건을 채운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 제목의 청원(왼쪽)과 이미 23일 공식답변 요건을 채운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최근 조 후보자의 임명 여부를 두고 국민청원 참여도 경쟁적으로 이뤄지는 양상이다. 25일 공식답변 요건을 채운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 제목의 청원(왼쪽)과 이미 23일 공식답변 요건을 채운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장관 임명을 반대하는 국민청원도 20만명의 동의를 얻었다. 이와 반대로 조 후보자 임명 촉구 청원은 이미 지난 23일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이로써 두 청원 모두 공식답변 요건을 채워 청와대가 공식 답변을 해야 한다.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청원에는 25일 오후 5시20분 현재 20만8660여명이 동의했다. 이 청원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지난 12일 게시됐다.
 
해당 청원인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조국 전 수석이 공직을 맡고 있던 기간 일으킨 여러 논란이 공직자, 교육자로서 여러 측면에서 부적절하며 이 같은 인물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하는 것이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조 전 수석은 그 자신이 동일한 서울대학교 학생 커뮤니티 투표에서 부끄러운 동문상 1위를 받을 지경이 됐다. 조 전 수석의 언행이 젊고 순수한 후배 학생들에게 어떻게 비쳤는지 잘 알 수 있는 투표”라고 강조했다.
 
지난 21일 게시된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임명 촉구 청원은 같은 시간 현재 35만8000여명이 동의를 얻었다.
 
이 청원의 청원인은 “우리 국민은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되는 것을 바라고 바랐다. 권력기관 구조 개혁, 검찰개혁을 이끌어갈 적임자로 국민들이 느꼈기 때문”이라며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그동안 사법부의 쌓이고 쌓인 적폐가 청산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박근혜 (최순실) 정권이 촛불로 활활 타버리게 된 가장 큰 원인 중 하나가 우병우, 양승태, 김기춘 등으로 연결된 사법 적폐에 있음을 국민들은 알고 있다”며 “조 후보자에게 사법적폐 청산의 대업을 이룰 기회를 달라”라고 청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