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학규 “당 내홍 곧 정리될 것…유승민‧안철수 기다려”

중앙일보 2019.08.25 10:34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5일 손학규 선언 이후 “이젠 당의 내분과 내홍이 정리단계에 들어갈 것이라고 생각하고 유승민, 안철수 전 대표를 참을성 있게 기다릴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MBN ‘일요뉴스와이드’에 출연해 ‘두 사람이 (협력을) 거부하면 어떻게 할 건가’라는 질문에 “이분들이 당과 우리나라 정치의 미래를 생각하면 대화에 응할 뿐 아니라 제3당 바른미래당을 일으켜 세우는데 협조하리라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손학규 선언 후 두 사람과 소통이 되는 분들을 만났다”면서 “안 전 대표는 독일에 있고, 유 전 대표도 그렇게 소통이 쉽게 되는 분은 아니지만 이분들이 제3지대에서 바른미래당을 살리려면 같이 협력하는 길을 찾겠다고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분들이 어디로 갈 수 있겠나. 유 전 대표도 (자유한국당에) 안 간다고 하지 않았나”라며 “여기 남아서 한국 정치의 구조를 바꿔가자”고 부연했다.
 
‘꼭 손학규 체제여야만 하는가’라는 질문에는 “지금 바른미래당이 한국당과 통합될 위기에 처해있다”면서 “바른미래당이 한국당과 통합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일종의 정치적 사명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