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약점 놀려서 화났다"…흉기로 동생 살해한 친형

중앙일보 2019.08.24 09:00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신을 놀린다는 이유로 동생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30대 형이 경찰에 자수했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36)씨를 형사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3일 오후 10시쯤 성남시 수정구의 한 아파트 앞에서 동생 B(34)씨의 가슴 부위를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목격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통해 탐문 수사를 벌이는 동안 A씨는 경찰서로 이동해 범행을 자백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동생이 자신의 약점을 갖고 계속 놀려 화가 나 범행하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정신병력 등을 조사하고 사건 경위를 파악하는 대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