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베 "한국,신뢰관계 해치는 대응 계속, 유감"

중앙일보 2019.08.23 11:25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3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의 종료와 관련해 “청구권 협정 위반을 비롯해 국가와 국가간 신뢰관계를 해치는 대응을 유감스럽게도 한국이 계속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2일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질문자를 지명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2일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질문자를 지명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소미아 관련 입 연 아베 "한국,먼저 약속 지켜라"

프랑스에서 24일 개막하는 G7(주요7개국)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출국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다. 
 
아베 총리는 “청구권 협정 위반 상태를 해소해 국가간 신뢰관계를 회복하고, 먼저 약속을 지켜줬으면 하는 기본적인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 (앞으로도) 국가간 약속을 지키도록 요구해 나갈 생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본은 북동아시아의 안전보장 환경에 맞다면 (한일 갈등이) 일ㆍ미ㆍ한 협력에 영향을 줘선 안된다는 관점에서 대응해왔다”며  “향후에도 미국과 연계하면서 지역의 평화와 안정 확보, 일본의 안전을 지키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