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與최고위원 “조국 딸 논문·입시, 국민 납득 어려워…사과해야”

중앙일보 2019.08.23 10:51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 “딸의 논문과 대학 및 대학원 입시 관련한 부분은 적법·불법 여부를 떠나 많은 국민들이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라며 “조 후보자의 진심어린 사과와 함께 인사청문회에서 진실된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혀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최고위원 취임 1주년 합동 기자회견에서 “교육은 우리 사회의 격차를 완하하기 위한 수단이 돼야 하는데 현실은 부모의 재력이 자녀의 학력과 소득으로 대물림이 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 후보자가 이사를 지낸 사학재단 웅동학원에 대한 논란에 대해 “비록 조 후보자가 직접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해도 학원 이사로서 무관하다고 할 수는 없다”며 “후보자가 이사로서 의무를 다했는지 등을 인사청문회에서 철저하게 검증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모펀드 투자 논란에 대해서는 “조 후보자가 고위공직에 있으면서 직무상 취득정보를 이용한 사실이 있는지, 혹은 이용할 수 있는 개연성이 있는지가 청문회에서 철저히 검증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많은 의혹을 제기하는 자유한국당은 검증을 위해 법정 기한 내에 인사청문회를 실시할 수 있도록 협조해야 할 것”이라면서 “의혹만 제기하고 인사청문회를 미루는 것은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 지도부 인사가 공개적으로 사과를 요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여당 내에서는 박용진 의원이 처음으로 조 후보자의 적극 해명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냈다. 박 의원은 한 라디오 방송에서 “교육 문제는 대한민국 국민의 역린”이라며 “국민이 납득하지 못하는 해명을 내놓는다면 최악의 상황으로 갈 수밖에 없다. 결단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