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로운 광화문광장 “도시계획 차원에서 논의 중”

중앙일보 2019.08.23 06:00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뉴스1]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뉴스1]

 
새로운 광화문광장 사업이 가져올 교통·지역 변화에 대해 토론하는 장이 마련됐다. 22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대강당에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이대로 괜찮은가’ 기획 토론회가 열렸다.

 
새 광화문광장이 조성되면 현재 세종대로와 ‘T’ 자 모양으로 연결되는 경복궁 앞 사직로는 사라지고 정부서울청사 뒷쪽으로 우회도로가 생길 예정이다. 또한 세종문화회관 앞 편도 5차로가 광장으로 조성돼 교통난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이날 발제자로 나선 김상철 공공교통네트워크 정책위원장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의 교통계획이 임시 방편적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대중교통 중심의 도심 재구조화라고 하지만 기존 자가용 통행 중심 도로체계를 기본 골자로 덧칠만 해놓은 인상이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과거 청계천 복원 과정이 이루어짐과 동시에 교통체계 개편이 결합되며 사업 종료 시점에 전반적 버스 개편이 완료됐다”며 “광화문광장 재구조화도 교통체계 개편 기회로 삼아 도심 내 교통구조가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진동 서울시 교통운영과장은 “교통에 관련된 것은 녹색교통진흥구역 특별계획이나 교통 수요에 대한 계획, 차로 폭 등 인프라에 대한 계획 등 서울시 차원의 다양한 계획이 있다”며 “도시 전체 정책 차원에서 함께 논의하며 풀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우회차로보다 전면 광장화를 하라는 시민사회의 목소리에 대해서 강 과장은 “현재 여건으로 전면 광장화는 기술적·재정적 등 문제가 있어 우회로 안이 결정됐다”며 “미래에 교통 수요가 감소하거나 시민들의 요구가 커질 땐 남은 6차선 도로도 줄여 전면 광장화로 개편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은경 경실련 도시개혁센터 국장은 광화문광장 조성과 주변 지역 정비를 둘러싼 과제에 대해 발표했다. 남 국장은 현재 안이 광역교통대책의 효율성이 떨어지며 부동산 투기를 부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단계별 추진 전략을 마련해 충분한 검토와 의견 수렴 등 시민 합의 절차를 준수할 것을 주문했다.

 
이에 대해 임창수 서울시 광화문광장사업반장은 “과거 청계천 개발 때는 기존 계획을 수정해 건물 높이를 풀어주는 식의 난개발이 있었다”며 “하지만 광화문광장 사업에서는 이런 식의 난개발 계획이 없다. 지구단위 계획이나 활성화 계획이 시행 중인데 시민들의 우려도 이런 계획에 반영해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지역주민들과의 소통에 관해 임 반장은 “박원순 시장이 가장 강조하는 것이 시민과의 소통이며 대화를 늘리고 있다”며 “하지만 시민들 입장에서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온 만큼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