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월드 알바생 사고 후 첫 진술 "승강장에 뛰어 내리려다…"

중앙일보 2019.08.22 17:51
지난 19일 오후 대구 달서구 두류동의 놀이공원 이월드에서 경찰과 국과수가 놀이기구 사고현장에서 현장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뉴스1]

지난 19일 오후 대구 달서구 두류동의 놀이공원 이월드에서 경찰과 국과수가 놀이기구 사고현장에서 현장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뉴스1]

대구 이월드에서 발생한 사고는 아르바이트생 A씨(22)가 승강장으로 이동할 때 놀이기구에서 제때 내리지 못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 이월드서 지난 16일 알바생 다리 절단
알바생 A씨(22), 22일 병원서 첫 대면 조사
A씨 “놀이기구 타고 이동하려다 사고 났다”
사고 순간 직전이나 직후 기억 나지 않아

대구 성서경찰서는 22일 A씨가 입원한 병원에서 첫 대면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A씨는 조사에서 “놀이기구를 출발시키기 위해 좌석 안전바를 다 내린 뒤 다시 앞쪽으로 이동해야 했다. 당시 근무 교대 후 쉬는 시간이 와서 놀이기구를 탄 채로 승강장 쪽으로 이동하려다 사고가 났다”고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사건 당시 자신과 교대할 아르바이트생 B씨(20)가 오자 걸어서 다시 승강장쪽으로 가는 게 아니라 놀이기구 뒤편에 탑승해 이동하려 했다. A씨는 놀이기구 탑승 좌석이 아닌 뒤편의 발판에 올라탔다. A씨는 경찰에 “출발지점인 승강장 쪽에 뛰어내리려고 했으나 발이 미끄러지면서 순간 내리지 못했고, 이후 놀이기구가 오른쪽으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균형을 잃으면서 풀숲 쪽으로 고꾸라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후 상황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했다.
 
앞서 지난 16일 오후 6시 52분쯤 대구 달서구 두류동의 놀이공원 이월드에서 롤러코스터 ‘허리케인’에서 일하던 아르바이트생 A씨의 오른쪽 다리가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당시 안전바 점검을 마친 뒤 맨 마지막 칸을 벗어나지 않고 롤러코스터와 함께 이동했다.  
 
A씨는 승강장쪽에서 뛰어내리려 했지만, 다리가 롤러코스터에 끼여 10m가량 이동했다. 사고 당시 A씨가 소리를 지른 것으로 추정되지만, 당시 음악 소리가 커 다른 아르바이트생이 이를 듣지 못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결국 오른쪽 다리 무릎 아래가 절단된 A씨는 놀이 가구 아래로 떨어졌고 놀이기구가 한 바퀴를 다 돌고 승강장에 도착한 이후에서야 레일 아래에서 발견됐다.  
 
지난 19일 오후 대구 달서구 두류동의 놀이공원 이월드에서 경찰과 국과수가 놀이기구 사고현장에서 현장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뉴스1]

지난 19일 오후 대구 달서구 두류동의 놀이공원 이월드에서 경찰과 국과수가 놀이기구 사고현장에서 현장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뉴스1]

의료진과 A씨의 가족은 접합수술 없이 의족 등 보조장치를 이용해 재활하는 것으로 치료 방향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절단된 다리 부위를 찾았으나 흙과 기름 등이 묻어 오염이 상당히 진행됐고 다리 골절이 여러 곳 있었기 때문이다. 의료진은 A씨의 재활 치료를 진행하면서, 불안 증세를 완화하는 심리치료도 병행할 예정이다.  
 
경찰은 사고 당시 놀이기구를 작동시킨 아르바이트생 B씨를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그는 A씨가 놀이기구 뒤편에 서 있었을 때 놀이기구 조종실에서 열차 작동 버튼을 눌렀고, 이때 사고가 발생했다. B씨는 경찰에 “놀이기구를 작동할 때 (A씨가) 놀이기구 뒤편에 서 있는 걸 봤다”고 진술했다. 
 
또 경찰은 허리케인을 포함한 7개의 놀이기구를 관리하는 이월드 측 매니저(37)와 어트렉션 팀장(45) 등 2명에 대해서도 안전관리의무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하는 방안 검토 중이다.  
 
성서경찰서 관계자는 “현재까지 확인된 사고 경위를 바탕으로 전·현직 종사자, 안전 관리자들을 상대로 추가 조사하는 등 이번 사고에 법령 위반이나 과실이 있었는지 계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대구=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