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소하 협박’ 진보단체 간부, 첫 공판서 부인 “택배보낸 적 없다”

중앙일보 2019.08.22 12:51
윤소하 의원실로 배달된 협박 편지. [윤소하 의원실 제공]

윤소하 의원실로 배달된 협박 편지. [윤소하 의원실 제공]

 
정의당 윤소하 의원실에 협박 소포 보낸 혐의로 구속기소 된 진보성향의 대학생 단체 간부가 첫 공판에서 혐의 일체를 부인했다.
 
22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0단독 김영아 판사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서울대학생진보연합 운영위원장 A(35)씨 변호인은 “협박죄가 성립하려면 해악을 끼치는 수단과 방법이 명료하게 특정돼야 하지만 공소사실을 보면 그렇지 않다”며 “A씨는 소포를 보낸 사실 자체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변호인은 “수사기관 내부보고 외에는 유죄를 입증한 증거도 없다”면서 검찰이 재판부에 제출한 증거 모두를 부동의 했다.
 
이에 대한 의견을 묻는 김 판사의 질문에 A씨는 자신이 보낸 택배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공판 전날 A씨 측은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해달라며 재판부에 보석신청도 냈다.
 
A씨는 지난달 29일 윤소하 의원실에 협박 메시지와 흉기, 조류 사체 등을 담은 소포를 ‘태극기 자결단’ 명의로 보낸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고 같은 달 31일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해당 메시지에는 윤 의원을 ‘민주당 2중대 앞잡이’라고 부르며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 등의 내용이 적혀있었다.
 
A씨는 경찰과 검찰 조사에서 범행 동기 등을 진술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