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정미 "우리가 알던 조국 맞나, 사실 정의당도 많이 충격"

중앙일보 2019.08.22 10:55
이정미 정의당 의원. [연합뉴스]

이정미 정의당 의원. [연합뉴스]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정의당의 기본적인 입장은 법적 절차에 따라 인사청문회를 빨리 열자는 것”이라며 “국민이 원하는 것도 흥신소가 아니라 청문회”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지금 조국 후보자와 관련해 엄청난 여러 가지 의혹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데, 진짜와 가짜뉴스가 다 뒤섞여서 인사검증이 체계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도 조 후보자의 각종 의혹에 대해선 “사실 저희들도 많이 충격적”이라며 “다들 예전에 우리가 알던 조국에게 의아스러워하고 있는 부분들도 있고, 평소 조 후보자의 신념·소신으로 인정받아오신 분이기 때문에 여론이 더 혹독하게 질책하는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국민들은 사회적인 지위가 있는 부모, 좋은 집안의 출신들이 누리는 특권이 조 후보자의 딸에게도 그대로 나타났다는 것. 그래서 공정에 대한 조 후보자의 감각을 묻고 있는 것”이라며 “진보적인 지식인이었던 조 후보의 학벌 대물림이 그대로 관행들을 다 했다는 것에 대해서 많은 실망을 하고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가 국민들에게 철저하게 납득되거나 이해받을 수 있는 해명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의당 데스노트’에 대해 이 의원은 “정의당 데스노트는 그동안 딱 한 가지였다. 국민의 눈높이에서 문제를 판단했다는 것”이라며 “그래서 여러 가지 해명을 철저히 듣고, 거기에 국민의 눈높이에서 최종적인 결정을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정의당이 단지 조국이기 때문에 무조건 오케이 할 것이라고 예상한다면 그것은 착각이라고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조 후보자에 대한 검증을 별도로 요청해 받기로 했다”며 “이 때문에 그 과정에 어떤 절대로 돌이킬 수 없는 결격사유가 발생한다든가 하면 당이 또 여러 가지 판단을 할 것”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어 “지금 청문회가 이루어지지 않고 완전히 여론몰이식으로 된다, 안 된다 어느 편에 설 거냐, 이런 것을 강요하는 방식으로는 제대로 된 판단을 내리기가 어렵고 정말 국민들이 원하는 인사청문 과정들을 좀 철저하게 거치는 것, 이것이 지금은 제일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상무위원회의에서 “정의당은 오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소명 요청서를 보낼 예정”이라며 “조 후보자는 정의당의 소명 요청에 신속하고 성실하게 부응해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심 대표는 “조 후보자에 대한 국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자유한국당의 당리당략적 의혹 부풀리기도 문제지만, 인사청문회를 통해 규명되어야 할 의혹도 많다”며 “특히 조 후보자의 딸에 대한 의혹은 신속히 규명되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국민은 특권을 누린 것이 아닌가 그리고 그 특권은 어느 정도였는가를 묻고 있는 것”이라며 “조 후보자가 오랜 시간 동안 도덕적 담론을 주도했기 때문에 짊어진 도덕적 책임도 그 무게도 그에 비례해서 커진 점을 부인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조국 후보자의 정확한 해명과 실체적 진실을 바탕으로 검증작업을 해나갈 것이다. 그리고 정의당은 그 검증결과에 기초해 단호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