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교통사고 '사망자 수' 줄 때 인천만 25.4% 늘어난 이유

중앙일보 2019.08.22 05:00
지난 5월 인천 연수구 송도동 한 아파트 앞 사거리에서 스타렉스 차량과 카니발이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해 2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 [사진 인천소방본부]

지난 5월 인천 연수구 송도동 한 아파트 앞 사거리에서 스타렉스 차량과 카니발이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해 2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 [사진 인천소방본부]

지난 6월 17일 오후 10시 25분쯤 인천시 서구 내 한 편도 3차선 도로에서 길을 건너던 70대 노인이 SUV 차량에 치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머리 등을 크게 다친 피해자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당시 경찰은 운전자가 무단횡단을 하던 노인을 미처 피하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였다.  
 
안타깝게도 같은 날 인천 계양구의 한 도로에서도 80대 노인이 4.5t 화물차량에 치이는 사고도 있었다. 이 노인은 현장에서 숨졌다. 무단횡단으로 인한 사망사고였다. 앞서 지난 5월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축구클럽 차량 교통사고로 7세 어린이 2명이 목숨을 잃기도 했다. 
 

경찰청·국토부 올 1~7월 교통사고 분석 

세종시를 제외한 전국 16개 시·군 중 유일하게 인천시만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경찰청·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1월∼7월까지 집계된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1856명(잠정치·이하 통계 동일)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2082명)과 비교하면 10.9% 줄어든 수치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인천시 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지난해 1월~7월 67명 → 올 1월~7월 84명으로 25.4% 늘었다. 이 중 65세 이상 노인은 같은 기간 21명에서 36명으로 무려 71.4%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사망자 수 중 노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만만치 않은 실정이다.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열악한 교통안전 시설물 등 원인 꼽혀 

사망자 수가 늘어난 주요 원인으로는 구도심 지역 내 열악한 교통안전 시설물과 항만으로의 빈번한 화물차량 통행량 등이 꼽힌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신도시 개발에 따른 인구유입과 차량 등록 대수 증가도 원인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인천시 내 도로에 무단횡단 방지 울타리나 조명이 상대적으로 밝은 가로등을 설치하는 등 교통안전 시설물을 보강 중이다”고 말했다.
 
지역별로 비교해 보면 사망자 수 차이가 확연하다. 광주광역시는 동기간 대비 44.2%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43명에서 올해 24명으로 절반 가까이 줄면서다. 이어 울산(-42.9%), 서울(-27.0%), 부산(-18.4%), 전북(-18%) 등도 감소 폭이 두드러졌다. 
 

"인구 10만 기준으로 보면 인천 사망자 적어" 

인천시는 지난달 한층 강화된 교통 안전대책을 내놨다. 하반기 전체 통계에 변화가 나타날지 관심이다. 인천시는 2022년까지 60억원을 들여 노인 보호구역을 375곳(지난달 기준 75곳)으로 확대하고 보행자가 많은 구간을 전수조사해 과속방지턱, 신호·속도 단속 카메라 등 교통안전 시설물을 설치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지난해 기준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가 적게 발생한 도시 중 한 곳(전국 3위)이라고 말한다. 단순히 지역별 교통사고 사망자 수의 증감으로만 비교해서는 안 된다는 의미다. 
'윤창호법' 시행 이후 음주운전 단속중인 경찰관 모습. [뉴스1]

'윤창호법' 시행 이후 음주운전 단속중인 경찰관 모습. [뉴스1]

 

음주운전 교통사고 사망자는 31% 줄어 

지역별 외 이번 경찰청·국토교통부의 교통사고 사망자 자료에서 눈에 띄는 점은 음주운전 교통사고 사망자가 31.3% 감소한 것이다. 경찰은 음주운전 단속·처벌 기준을 강화한 이른바 ‘윤창호법’ 시행을 맞아 대대적인 음주운전 단속, 예방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또 전세 버스, 렌터카 등 사업용 차량 교통사고 사망자도 15.7% 줄었다. 더욱이 보행 중 사망자는 13.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65세 이상 노인 사망자 수의 감소 폭은 미미(4.9%)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토교통부·광역지자체 등과 힘을 모아 안전한 교통환경을 만들어나갈 것”이라며 “특히 가을 개학을 앞두고 어린이 교통안전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면허반납 절차를 보다 간소화해 고령 운전자의 면허반납 제도를 더욱 활성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