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대문 안 노후경유차량 12월부터 단속…적발 대상 하루 3000대

중앙일보 2019.08.21 11:27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노후차량 운행제한 상황실에서 직원이 노후차량 운행 단속 CCTV를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노후차량 운행제한 상황실에서 직원이 노후차량 운행 단속 CCTV를 살펴보고 있다. [뉴스1]

 
12월부터 시작되는 서울 사대문 안 노후경유 차량 운행 단속을 위한 본격적인 절차가 시작된다. 
 
서울시는 도심 차량정체와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녹색교통지역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제한 행정예고를 22일부터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달 1일부터 시범운영을 통해 데이터를 수집했다. 한양도성 내 진·출입도로 45개 지점에 실시간 영상수집 카메라 119대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며, 운행 제한 위반차량 단속을 위한 차량번호판 식별에 활용하고 있다.
 
녹색교통지역은 종로구 청운효자동·사직동·삼청동·가회동·종로1~4가동·종로5~6가동·이화동·혜화동, 중구 소공동·회현동·명동·필동·장충동·광희동·을지로동이다. 면적으로는 16.7㎢(약 5050평) 규모다. 평일뿐만 아니라 토요일·일요일·공휴일에도 운행 제한을 상시 적용할 예정이며 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다.
 
전국에 등록된 모든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이 운행 제한 대상에 포함된다. 모니터링을 통해 분석한 녹색교통지역 진입 차량 중 과태료 부과 대상은 하루 평균 3084대다. 이 대상 차량이 제한 구역 내로 진입하면 운전자에게 즉시 모바일 메시지가 발송된다. 12월 시행 때에도 메시지가 발송되는 형식으로 단속한다.
 
녹색교통지역 내 등록된 단속 대상 차량은 당초 총 3922대였으나 서울시가 조기 폐차 지원, 저감장치 부착 등 저공해조치를 추진한 이후 1067대로 감소했다. 서울시는 노후 경유차를 조기 폐차할 경우 대당 최대 300만원을 지원하며 저감장치를 부착할 때에는 대당 390만원을 지원한다. LPG 화물차 신차 구매에도 400만원씩 지원한다. 이번에 추경예산 886억원을 확보해 지원 대상 차량도 4만2000대에서 7만5000대로 늘렸다.
 
구종원 서울시 교통정책과장은 “녹색교통지역 내 등록 차량을 먼저 12월 과태료 부과 전까지 저공해조치를 완료할 예정이고 신청대상에 대해서는 연말까지 유예기간을 두기로 했다”며 “또한 차량별로 저감장치가 개발이 안 된 것도 있어서 이런 차량에 대해서는 내년 연말까지 유예기간을 두기로 했다”고 말했다.
 
운행제한 위반 과태료는 1일 1회 25만원이다. 다만 긴급차량이나 장애인, 국가유공자 생업 활동용, 국가 공용특수 목적, 저공해 조치 차량 등은 제외다. 시행령이 개정될 경우 금액이 변경될 수 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겨울이면 반복되는 미세먼지 시즌에 맞춰 12월 1일부터 녹색교통지역 운행 제한을 본격적으로 단속할 것”이라며 “다소 불편하더라도 쾌적한 공간과 대기 환경을 위해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