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늙어가는 남편을 바라보는 아내의 마음

중앙일보 2019.08.21 10:00

[더,오래] 강인춘의 웃긴다! 79살이란다(44)  

[일러스트 강인춘]

[일러스트 강인춘]

 
저녁상을 물리고 모처럼 만에 남편과 함께 소파에 나란히 앉아
TV의 〈인생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을 보면서
우리는 이런저런 인생 살아가는 얘기에 꽃을 피우고 있었다.
 
얼마쯤 시간이 흘렀을까.
살짝 코를 고는 소리에 남편을 흘낏 쳐다봤다.
조금 전까지만 해도 환하던 남편 얼굴이 소파 뒤로까지
고개를 뒤로 젖히고 가는 코를 골고 있었다.
 
“내가 79살로 보여? 아니지? 나이는 단지 숫자일 뿐이거든!”
평소에 내 앞에서 수시로 큰소리 빵빵 치던 저 남편도
이젠 어쩔 수 없는 모양이다.
평생을 살아오면서 자신감으로 팽팽했던 남자가
어찌 저 모양까지 되었을까?
세월 이기는 장사 없다더니 결코 그 말이 헛소리가 아니었나 보다.
오늘 밤의 남편 모습은 더욱더 내 가슴에 아프게 저며 온다.
 
멀지 않아 나 역시 저 모습으로 변하겠지?
요즘의 나도 ‘어제 다르고 오늘 다르다’라는 말이 
실감 나게 다가오는 걸 보면
남편 흉을 보고 있는 지금의 내가 우습다.
정말이지 남자건 여자건 간에
추하지 않고 예쁘게 늙어갈 수는 없을까?
 
강인춘 일러스트레이터 theore_cre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강인춘 강인춘 일러스트레이터 필진

[강인춘의 웃긴다! 79살이란다] 신문사 미술부장으로 은퇴한 아트디렉터. 『여보야』 『프로포즈 메모리』 『우리 부부야? 웬수야?』 『썩을년넘들』 등을 출간한 전력이 있다. 이제 그 힘을 모아 다시 ‘웃겼다! 일흔아홉이란다’라는 제목으로 노년의 외침을 그림과 글로 엮으려 한다. 때는 바야흐로 100세 시대가 아닌가.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