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왕이 “한·일 중재, 할 일 있으면 하겠다”

중앙일보 2019.08.21 00:05 종합 8면 지면보기
왕이 ’한·일 중재, 할 일 있으면 하겠다“

왕이 ’한·일 중재, 할 일 있으면 하겠다“

20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제9차 한·일·중 외교장관 회의’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 둘째)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오른쪽 둘째)이 회담을 하고 있다. 왼쪽은 장하성 주중 한국대사. 왕이 부장은 한·일 중재와 관련, “중국이 할 수 있는 게 있다면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한·일은 국장급 협의를 열었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과 관련해 ‘안보상 이유로 수출규제를 일본이 먼저 부과했기 때문에 우리도 연장을 재검토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상의 21일 오후 양자회담을 앞두고서다. 한·일은 24일까지 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연합뉴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