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왜 환영 방송 안해"…조종실로 돌진한 이스라엘 총리 부인

중앙일보 2019.08.20 18:41
이스라엘 총리의 부인인 사라 네타냐후. [EPA=연합뉴스]

이스라엘 총리의 부인인 사라 네타냐후. [EPA=연합뉴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의 부인 사라(60) 여사가 항공기 탑승 때 조종사에게 갑질을 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0일(현지시간) 영국 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사라 여사는 지난 18일 남편 네타냐후 총리와 함께 항공편으로 이틀간의 우크라이나 국빈 방문길에 나섰다.
 
그러나 사라 여사는 조종사가 자신의 탑승을 환영하는 기내 방송을 하지 않자 조종사와의 만남을 요구했고 경호원들의 만류로 조종실에 들어가지 못했다.
 
소동 직후 기장은 사라 여사의 탑승을 환영한다는 방송을 새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실의 한 대변인은 "오해가 있어 즉시 바로잡혔고, 비행은 예정대로 진행됐다"라고 밝혔다.
 
사라 여사는 이미 여러 차례 부적절한 행위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사라 여사는 과거 관저 청소 담당 직원을 학대했다는 이유로 4만2000달러(약 5000만원)를 배상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