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3지대론" vs "한국당 중심"…보수통합론 맞선 플랫폼 ‘자유와 공화’

중앙일보 2019.08.20 18:02
오세훈 전 서울시장(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정의화 전 국회의장,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20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정의화 전 국회의장,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20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화 전 국회의장,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지낸 이정현 무소속 의원과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의 측근인 최명길 전 의원.

 
‘보수’란 울타리를 넓게 치면 그 범주 안에 들어갈 수 있는 사람들이다. 이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그러나 이들의 생각까지 모인 건 아니었다. 2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플랫폼 자유와 공화 주최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통합과 혁신)’에서다.
 
“보수는 일단 통합하자” vs “‘묻지마’ 통합은 안 된다.”
 
반성과 성찰을 공통으로 내세우면서도 보수통합 방식에 대해선 팽팽히 맞섰다.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이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 막기 위해 반문연대, 작은 차이 무시한 통합으로 가야한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는 위기의 대한민국과 보수의 성찰을 주제로 진행됐다. [뉴스1]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이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 막기 위해 반문연대, 작은 차이 무시한 통합으로 가야한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는 위기의 대한민국과 보수의 성찰을 주제로 진행됐다. [뉴스1]

 
첫 연사로 나선 정의화 전 의장은 '제3지대 통합론'을 꺼내 들었다. 정 전 의장은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을 위해 보수세력의 통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존의) 보수 정당의 자기혁신은 불가능하고 새로운 중도 세력을 구심점으로 (신당이) 세워지고 보수정당 내 혁신세력이 함께 한다면 성공 가능성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도 “통합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선거를 앞둔 통합은 서로 계산을 해야하고 국민에게 나눠 먹기를 한다는 모습으로 보일 수밖에 없고, 중도층은 멀어진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당장 다음 선거가 아니라 더 길게 봐야 집권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준석 최고위원도 “솔직히 지금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합쳐도 서울에서 이길 수 없는 게 현실”이라며 ‘묻지마’식의 보수 통합론을 경계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 참석 후 밖으로 나와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날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 막기 위해 반문연대, 작은 차이 무시한 통합으로 가야한다"며 "안철수부터 우리공화당까지 함께"라고 말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 참석 후 밖으로 나와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날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 막기 위해 반문연대, 작은 차이 무시한 통합으로 가야한다"며 "안철수부터 우리공화당까지 함께"라고 말했다. [뉴스1]

이에 대해 나경원 원내대표는 보수통합을 내세우면서도 ‘큰 집’론으로 맞섰다. 나 원내대표는 “‘반문연대’라는 틀에서 작은 차이를 무시하고 비전을 갖고 실천할 때”라며 “통합의 구체적 방법을 말하자면 가장 큰 집인 자유한국당 중심으로 갈 수밖에 없다. 한국당 중심으로 안철수부터 우리공화당까지 같이할 수 있는 분들이 함께 반문연대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물론 한국당이 큰 집이니까 더 많이 내려놓고 문을 활짝 열고 더 많은 분들에게 길을 주는 틀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탄핵을 둘러싼 보수세력의 분열을 종식하자는 목소리도 나왔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박 전 대통령 탄핵은 국민의 삶을 더 좋게 이끌고 헌법적 가치가 살아나게 하자는 목적이었다”며 “그런 점에서 탄핵의 목표는 실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탄핵 당시의 각자 입장에 대한 이야기는 가능한 유보하자”고 제안했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에서 위기극복을 위한 성찰과 고언을 하고 있다. 이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 막기 위해 반문연대, 작은 차이 무시한 통합으로 가야한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는 위기의 대한민국과 보수의 성찰을 주제로 진행됐다. [뉴스1]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에서 위기극복을 위한 성찰과 고언을 하고 있다. 이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 막기 위해 반문연대, 작은 차이 무시한 통합으로 가야한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는 위기의 대한민국과 보수의 성찰을 주제로 진행됐다. [뉴스1]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현재의 위기는 이전에 경험해본 적 없는 보수층 내부의 정신적 분열이다. 보수 유튜버도 분열하고 시청자층도 분열할 정도”라며 “지금은 필요한 것은 통합과 혁신보다는 통합과 화해”라고 말했다. 이어 오 전 시장은 “1단계는 보수진영 내부, 2단계는 문재인 정권에 대한 용서와 화해를 내세워야 캐스팅보트를 쥔 중도의 마음을 얻을 수 있다”고 제안했다.
 
학계에선 보수세력의 반성이 여전히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보수 세력이 부족한 것은 반성이다. 반성의 기본은 책임을 묻는 게 아니라 책임을 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준 명지대 교수도 “2007년 대선에 패배하자 당시 친노세력은  ‘폐족’ 선언을 했지만 보수에선 친박 세력 누구도 반성을 보여주지 않아 국민의 마음을 잡는 데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 막기 위해 반문연대, 작은 차이 무시한 통합으로 가야한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는 위기의 대한민국과 보수의 성찰을 주제로 진행됐다. [뉴스1]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 막기 위해 반문연대, 작은 차이 무시한 통합으로 가야한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는 위기의 대한민국과 보수의 성찰을 주제로 진행됐다. [뉴스1]

한편 이날 오랜만에 공개석상에 나온 이정현 무소속 의원은 자신을 포함한 정치권의 전면적인 판갈이를 제안했다. 그는 “상한 건더기가 들어있는 국그릇에 물을 계속 부어도 그 국물을 마시면 배탈이 난다. 이제 판을 통째로 가는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토론회는 ‘위기의 대한민국과 보수의 성찰’이라는 주제로 열렸으며 27일에는 ‘야권 통합과 혁신의 비전’을 주제로 열린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