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국대 "조국 딸 논문 확인 미진한 점 사과···조사 착수할 것"

중앙일보 2019.08.20 15:1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고등학생때 2주 동안 인턴을 하며 의학 논문을 제출하고 논문의 제 1저자로 등재된 것에 대해 단국대가 "연구논문 확인에 미진한 부분이 있었음을 사과한다"면서 "연구윤리위원회를 개회해 사안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다"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단국대(어진우 총장직무대행)는 20일 보도자료를 내고 "부당한 논문 저자의 표시를 중심으로 연구윤리위원회를 금주 내 개최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사안 조사에 착수할 계획"라고 발표했다. 구체적으로는 "위원회는 연구내용과 결과에 과학적·기술적 기여를 하지 않은 자에게 감사의 표시 또는 예우 등을 이유로 논문 저자의 자격을 부여한 사례가 있는지를 중점 확인할 계획이며 조사 결과에 따라 규정에 의거 처리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언론에 보도된 조 후보자 딸이 참여했다는 '인턴 프로그램'은 대학 병원 차원의 공식 프로그램이 아닌 교원 개인이 진행한 비공식 프로그램"이라며 "단국대는 청소년들의 프로그램과 관련해 신청을 의무화하고 별도 심의하는 과정을 두어 악용되는 사례가 없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단국대는 또 "이번 사태와 관련해 교원 연구물을 더욱 엄중히 관리할 것을 약속하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동아일보는 조 후보자의 딸이 한영외고 유학반 재학 시절인 2008년 충남 천안시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 동안 인턴을 하면서 대한병리학회에 영어 논문을 제출하고 이 논문의 제1 저자로 등재됐다고 보도했다.
 
조 후보자의 딸은 대입 수시전형에 응시하면서 자기소개서에 이 논문을 언급하기도 했다. 조 후보자의 딸은 2010년 고려대에 입학했다.  
 
이에 대해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후보자의 딸은 멀리까지 매일 오가며 프로젝트의 실험에 적극 참여하여 경험한 실험과정 등을 영어로 완성하는데 기여하는 등 노력했다"며 "다른 참여자들과 함께 6~7페이지짜리 영어 논문을 완성했고 해당 교수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후보자의 딸이 학교가 마련한 정당한 인턴쉽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하여 평가를 받은 점에 대하여 억측과 오해가 없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단국대 입장 전문
단국대(어진우 총장직무대행)는 금일 보도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의 “의학논문 제1저자” 보도와 관련, 연구논물 확인에 미진한 부분이 있었음을 사과하며 아래와 같은 공식 입장을 밝힙니다.  
 
첫째, 단국대는 부당한 논문저자의 표시를 중심으로 연구윤리위원회를 금주 내 개최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사안 조사에 착수할 계획입니다. 위원회는 특히 연구내용 또는 결과에 대하여 과학적·기술적 기여를 한 사람에게 정당한 이유 없이 논문저자의 자격을 부여하지 않거나, 과학적·기술적 기여를 하지 않은 자에게 감사의 표시 또는 예우 등을 이유로 논문 저자의 자격을 부여한 사례가 있는지를 중점 확인할 계획이며 조사 결과에 따라 규정에 의거 처리할 계획임을 밝힙니다.
 
둘째, 언론에 보도된 바 조국 후보자 딸이 참여했다는 ‘인턴 프로그램’은 대학병원 차원의 공식 프로그램이 아닌 교원 개인이 진행한 비공식 프로그램입니다. 단국대는 향후 청소년들의 대학병원 견학 등 진로견학 프로그램과 관련하여 신청을 의무화하고 별도 심의하는 과정을 두어 악용되는 사례가 없도록 하겠습니다.
 
셋째, 단국대는 교육부의 ‘초중등생이 포함된 연구물 실태조사’를 마쳐가고 있는 시점이며, 현재 교육부의 공식조치를 기다리는 중입니다. 다만 내부적으로는 부정사례 예방을 위해 △미성년자 연구물의 경우 사전 자진신고 의무화 △미성년자 저자가 있을 경우 연구논문의 기여 항목 적시 등을 골자로 연구윤리 교육을 강화하였으며, 앞으로 예정된 교육부의 강화된 연구관련 규정을 적용할 계획입니다.  
 
단국대학교는 이번 사태와 관련하여 교원 연구물을 더욱 엄중히 관리할 것을 약속하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