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총리실 김해신공항 검증 로드맵 21일 나온다…영남 5개 지차체 설명회 참석

중앙일보 2019.08.20 11:26
지난 6월 10일 김해 신공항 검증에 합의한 김현미 국토부 장관(왼쪽 둘째)과 부울경 단체장. [사진 부산시]

지난 6월 10일 김해 신공항 검증에 합의한 김현미 국토부 장관(왼쪽 둘째)과 부울경 단체장. [사진 부산시]

국토교통부가 건설하는 김해 신공항(현 김해공항 확장)이 동남권 관문공항 역할을 할 수 있느냐 없느냐 등을 판정하는 국무총리실 검증작업이 본격화한다.
 

21일 오후 총리실 주관 설명회 개최
영남권 5개 자치단체 관계자 참석해
총리실 검증위원회 구성·운영 등 설명

부산시 등에 따르면 총리실은 21일 오후 2시 김해 신공항 건설계획의 검증을 요구한 부산·울산시와 경남도에 구체적인 검증 계획을 설명한다. 이어 오후 4시에는 대구시·경북도를 대상으로 설명한다. 비공개로 진행될 이 설명회에는 각 자치단체 부단체장과 공항 관련 관계자, 국토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지난 6월 20일 부·울·경 단체장과 국토교통부가 검증에 합의한 뒤 처음으로 총리실이 검증 로드맵을 처음으로 밝히는 것이다. 
 

이 설명회에서 총리실은 김해 신공항 검증을 위한 가칭 판정위원회 위원 선임, 판정위원회 구성·운영, 조사범위·방법 등을 설명하면서 각 지자체의 의견을 들을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검증기구 운영에 대구시·경북도의 참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2016년 6월 영남권 5개 자치단체가 합의해 결정한 김해 신공항 건설 계획의 검증에 대구·경북이 반발해온 때문이다. 
지난 4월 24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단의 최종보고회에서 지역 정치인들이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촉구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지난 4월 24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단의 최종보고회에서 지역 정치인들이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촉구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총리실의 검증 로드맵을 각 지자체가 수용하면 이달 안으로 검증작업을 맡게 될 가칭 ‘판정위원회’ 가 가동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6월 20일 검증 합의 때 부·울·경과 국토부는 조기에 검증 작업을 마무리할 것에 합의한 바 있다. 
 
부산시는 총리실의 로드맵을 검토한 뒤 필요하면 재협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20일 “김해 신공항 재검증 작업이 총리실에 이관됐으니 총리실이 주도적으로 검증해나갈 것으로 예상한다”면서도 “현재 판정위원회를 어떻게 구성하고 운영할지 아는 바가 별로 없다. 설명회에 가봐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오거돈 부산시장과 김경수 경남지사는 지난 13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이낙연 총리와 만나 김해 신공항 건설 계획의 판정위 구성 등을 놓고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울산·경남은 국토교통부가 추진 중인 김해 신공항 건설계획이 안전성과 소음피해, 환경파괴 등의 문제로 ‘24시간 안전한 관문공항’이 될 수 없다며 총리실 검증을 요구해왔다.  
 
한편 국토부는 현 김해공항에 활주로 1개(3.2㎞)와 국제선 청사를 추가로 건설하는 김해 신공항을 2026년 개항할 계획이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