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서울대 복직 후 강의 한번 안하고 월급 받아가"

중앙일보 2019.08.20 00:40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적선빌딩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적선빌딩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이달 1일 서울대 교수로 복직한 후 인사청문회를 준비하느라 연구·강의를 전혀 하지 않았는데도 평소처럼 급여를 받은 것으로 19일 확인돼 논란이다.  
 
서울대의 임금 지급은 합법이다. 그러나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을 물러날 때부터 법무장관 지명이 유력해 또다시 휴직할 가능성이 큰 만큼 이런 사실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다는 것이 논란의 핵심이다.
 
이날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서울대에 조 후보자의 임금 처리를 문의한 결과 17일에 정상적으로 8월 급여를 지급했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서울대 측은 조 후보자가 받아간 월급이 얼마인지 정확히 밝히지는 않았지만 그와 같은 호봉의 교수들 평균 급여액을 감안하면 세전 845만원 정도로 추산된다는 게 곽 의원의 설명이다.
 
방학 기간인 8월에 복직해 강의 없이 임금을 지불받은 것은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 그럼에도 서울대 내에서는 조 후보자가 법무장관 지명이 유력한 상태에서 복직한 것에 대해 진작 논란이 일었다. 실제 조 후보자는 법무장관 지명을 염두에 둔 듯 2학기 강의도 개설하지 않았다.
 
조 후자는 자신을 두고 '폴리페서'라며 논란이 일어나자 "대통령이나 국회의원 등 직업 정치인으로 나서는 선출직은 폴리페서로 볼 수 있지만 민정수석과 법무장관 같은 임명직은 '앙가주망'(지식인의 사회 참여를 뜻하는 프랑스어)이라며 지식인과 학자의 도덕적 의무"라고 반박했다.
 
문재인 정부 초대 민정수석을 지낸 조 후보자는 지난달 26일 임기를 마치고 1일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복직했다. 이어 지난 9일 법무장관에 지명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