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화당 “조국 사퇴가 답”…‘데스노트’ 정의당 “국민 눈높이로 결정”

중앙일보 2019.08.20 00:05 종합 4면 지면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 속에 범여권인 평화당이 조 후보자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강기정 “사촌·팔촌 청문회 아니다”
페북글 올리자, 조국 ‘좋아요’ 눌러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19일 “(조 후보자에게) 진보의 도덕적 몰락의 그림자가 어른거린다”며 “우리 편이니까, 진보니까, 그러니까 괜찮다는 인사의 안일함이 이 정부의 인사실패를 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정선 대변인도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법꾸라지 맛집인가?’란 논평에서 “사퇴가 답이다. 차라리 패밀리 비즈니스에나 집중하라”며 “조국에게서 법꾸라지라 불렸던 박근혜 정권의 민정수석 우병우가 오버랩된다”고 꼬집었다.
 
지난 9일 청와대 개각 발표 때 “(조 후보자의) 장관직 수행에 큰 문제가 없다”던 정의당은 한발 물러선, 유보적 태도를 보였다. 심상정 대표는 “정의당의 데스노트는 국민의 것이다. 철저한 검증으로 국민의 상식, 눈높이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당 관계자는 “조 후보자의 사모펀드 논란을 보며 (당내에서) 사회 지도층이 정말 이런 사람밖에 없는 건가 하는 박탈감을 느끼는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청문회 일정을 둘러싼 국회 논의는 난항이다. 소관 상임위인 국회 법제사법위 여야 3당 간사는 19일 조 후보자 청문회 일정을 조율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간사 송기헌 의원은 “8월 내 청문회를 마쳐야 한다”고, 자유한국당 간사 김도읍 의원은 “9월 2일이나 3일 등 다음달로 넘겨야 한다”고 맞섰다.
 
이런 상황에서 조 후보자는 이날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페이스북에 쓴 글에 ‘좋아요’를 눌러 주목을 받았다. 강 수석은 “국민은 청문회 때마다 ‘누구의 청문회인가?’라고 질문하고 있다. 국회는 그에 대해 답해야 한다. 사촌, 팔촌의 인사 검증이 아닌 후보자의 청문회라고”란 글을 올렸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