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우주자위대’ 창설…중·러 군사위성 무력화할 위성 띄운다

중앙일보 2019.08.20 00:04 종합 10면 지면보기
일본 정부가 우주 공간에서 다른 위성을 무력화하는 ‘방해위성’을 2020년대 중반에 띄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9일 보도했다.
 

2020년대 중반 발사 검토
방어용이라지만 공격력 갖춰

일본 정부는 중국이나 러시아 군사위성의 공격에 대비한 방어용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실제로 방해위성을 운용하게 되면 사실상 일본이 우주 공간에서 공격 능력을 갖추게 되는 만큼 논란이 예상된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유사시 외국의 군사위성을 방해하는 방해위성을 2020년대 중반께 발사하기 위해 관련 기술을 조사 중이다. 방해위성 도입 여부는 내년 중 결정할 계획이다.
 
방해위성은 우주 공간에서 다른 나라의 군사위성을 무력화시키는 위성이다. 일본 정부는 내년 자위대에 우주부대를 창설할 계획인데, 이 우주부대가 방해위성을 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문은 자위대가 정보수집위성, 통신위성, 위치측량위성을 이용하고 있지만, 위성에 대한 방어 능력은 없는 상태라며 일본 정부가 다른 나라 위성의 공격을 억제하기 위해 방위력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가 방해위성을 운용하는 걸 검토하는 명분은 중국과 러시아다. 두 나라가 이른바 ‘킬러 위성(위성공격위성)’을 개발하고 있어서 이를 방어할 능력을 갖출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중국의 경우 ‘로봇 팔’을 가진 킬러 위성을 개발해 실용화를 준비하고 있다.
 
일본이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방해위성은 다른 위성을 무력화한다는 점에서 사실상 킬러 위성과 유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문은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가 ‘로봇 팔’ 위성 기술을 이미 갖고 있다”며 “일본의 기술력을 최대한 살려야 한다”는 일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가 그동안 유지해왔던 전수방위(專守防衛·공격을 받을 경우에만 방위력 행사 가능) 원칙을 우주 공간에서 깰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