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민 “조국 투자 사모펀드는 블라인드펀드…잘한 것, 권장 사안”

중앙일보 2019.08.19 11:00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국회 법제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사모펀드 74억원 투자 약정에 대해 “잘한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주식 보유는 그 종목에 대한 회사를 봐주게 돼 이해가 충돌될 수 있다”며 “그러나 어디에 투자했는지 모르는 ‘블라인드 펀드’라면 권장할 사안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민정수석이란 공직에 취임하기 전에 종목을 특정한 주식을 갖고 있으면 백지신탁을 하든지 팔든지 해야한다”며 “팔면 현금이 생기는데, 10억 정도 됐던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러면 대개 부동산을 사든지 현금으로 가지고 있던지 주식투자 하든 셋 중 하나인데, 돈 많은 사람이 부동산 사면 안 된다. 그러면 현금이든지 주식이든지 하는데 주식은 공직자가 못 갖게 돼 있다”면서 “펀드가 어디에 투자했는지 모르는 블라인드 펀드라면 권장할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우리 시장경제는 출자해서 움직이는 것이므로 펀드에 넣어서 돈을 돌리는 게 시장경제에 훨씬 기여하는 것”이라며 “조국 후보자 얘기로는 이 펀드가 어디에 출자하는지 몰랐고, 또 이 펀드 대표 얘기로도 약정시에 어디에 출자하는지 결정을 안 한 상태였기 때문에 문제가 없는 것”이라는 의견이다. 이어 “사실 재산은 부인이 더 많고, (사모펀드 투자도) 부인 돈으로 한 것”이라며 “조국 후보자는 어느 회사인지 모르고 블라인드 펀드에 출자를 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 지위를 통해 고급 내부정보를 취해 이 정보가 펀드 투자 운용사에 넘어갔을 가능성에 대해선 “만약 그렇다면 범죄 아닌가. 수사해야 된다”며 “통신조회해 보면 바로 나온다. 복잡하게 우리가 논쟁할 필요 없다. 수사 맡기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무슨 근거가, 단서가 있어야 하는데 ‘그럴지도 모른다’는 야당의 확증편향이다”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지금 의혹제기가) 너무 심하다”며 “상황을 한번 점검해보고 우리가 이제 대응을 해야할지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여당은 청문회 일정에 대해 29일 개최를 두고 9월로 미루려는 한국당 측과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김 의원은 “29일 청문회 개최로 의논은 되고 있는데, 아직 확정은 안 됐다”면서 “한국당이 계속 9월로 미루려고 한다. 조금 더 협의를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