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주민, 조국 동생 ‘위장이혼’ 의혹에 “저희 형도 이혼했는데요…”

중앙일보 2019.08.19 10:41
“저희 형도 이혼했는데요….”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조국 법무부 후보자와 그의 가족에게 쏟아지는 각종 ‘위장’ 의혹을 방어하며 자신의 가족사를 공개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앞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후보자의 남동생이 전처(前妻) 앞으로 재산을 해 놓고 위장이혼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선친이 이사장으로 있던 웅동학원이 진행한 공사의 대금을 채무 없이 받아내기 위해, 조 후보자의 남동생이 위장으로 이혼을 하고 2006년과 2017년 두 차례에 걸쳐 공사 대금 청구권(채권 51억원)을 주장하는 소송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채권 전부를 사실상 전 부인 몫으로 해놨다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박 최고위원은 19일 당 최고위원회에서 “정말 가슴 아파서 말하기 어렵지만, 우리 형도 이혼했는데 딸이 있어서 정기적으로 만난다”며 “안 만나야 하느냐. 우리 집안에서는 우리 어머니에게 소중한 손녀고, 나한테 소중한 조카라 집안에서도 챙긴다”고 했다. 그러면서 “너무 일방적으로 검증 안 된 문제 제기를 하는 것이 무슨 도움이 될까 하는 생각이 든다”며 “의혹 제기는 있지만, 뒷받침하는 증거도 없고… 과연 이것이 제대로 된 검증을 위한 의혹 제기인지 흠집 내기 위한 주장인지 혼돈스럽고 혼란스럽다”고 덧붙였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당 회의에 앞서 가진 BBS ‘이상휘의 아침저널’과의 전화 인터뷰에서도 ‘조국 후보자의 동생 전 부인이 위장이혼했다는 의혹 제기되고 있다. 이런 부분이 해명되지 않으면 참 곤란할 것 같다’는 사회자의 질문에 “이번이 조국 청문회냐 아니면 조국 동생 청문회냐”라며 친형 이야기를 꺼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