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조국 펀드'…조국·운용사·금감원이 짜고 친 사기일 수도"

중앙일보 2019.08.18 21:1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18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의 74억 원대 사모펀드 투자약정 논란에 대해 "조국과 펀드 운용사, 금감원이 짜고 친 사기일 가능성이 있다"며 "사기이자 금감원 게이트일 가능성이 농후해 보인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개인 사모펀드는 반드시 금감원으로부터 허가를 받아야 한다. 허가를 받으려면 실제로 약정한 75억이 동원 가능한지 입증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하지만 조 후보자의 신고 재산 내역에서 알 수 있듯이 동원 가능한 재산은 56억이다"라며 때문에 75억 약정 증빙 서류가 미비하든지 부실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조 후보자 사모펀드는 재산 근거가 부실할 수밖에 없는데도 금감원의 허가를 받았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조 후보자가 자신의 직권을 남용해 금감원에 부당한 압력을 넣은 것은 아닌지 의심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또 "조국·펀드 운용사·금감원이 짜고 친 사기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펀드 운용사 입장에서는 조국 펀드가 75억이 있다는 것을 홍보 수단으로 삼았을 것이다. 금감원 심사 책임자 입장에서는 문재인 정권의 2인자와 좋은 관계를 맺어놓으면 승승장구 할 수 있다고 생각했을 수 있다"고 적었다. "물론 조 후보자는 돈을 벌기 위한 목적으로 투자한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하 의원은 "이번 조국 펀드 사기 의혹에 대해서는 전면적인 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며 "관련법상 자료 제출을 거부할수도 있지만 조 후보자는 사모펀드사와 투자약정서, 금감원 인가신고서, 금감원의 심사 보고서 모두 자발적으로 제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사진 하태경 페이스북]

[사진 하태경 페이스북]

한편 이날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에 직접 전화해 내용도 일부 확인했다"면서 "조 후보자는 적법한 절차에 의해 그간 여러 의혹을 설명할 수 있다고 밝혔으며, 국민의 정서상 조금의 괴리가 있는 부분에 대해선 인정했다"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