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손으로 만든 배에 여인을 싣고. 러시아, 핸드메이드 플로팅 크래프트

중앙일보 2019.08.18 15:55
타이타닉호를 연출한 축제 참가자.[EPA=연합뉴스]

타이타닉호를 연출한 축제 참가자.[EPA=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러시아 페테르부르크 해안에서 '핸드메이드 플로팅 크래프트' 축제가 열렸다. 
모형배 띄우기를 기작으로 축제는 문을 열었다.   
긴급 소방차를 연출한 참가자.[EPA=연합뉴스]

긴급 소방차를 연출한 참가자.[EPA=연합뉴스]

축제에는 1912년 빙산과 부딪혀 수많은 인명 피해를 내고 침몰한 타이타닉호 모양의 배와 순양함 등 다양한 모양의 배가 등장했다. 
비록  배는 드럼통의 부력에 의해 떠 있지만,  참가자는 '타이타닉 영화' 의 주인공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케이트 윈슬렛을 능가하는 장면을 연출한다. 
여름 끝물에 열린 러시아의 '핸드메이드 플로팅 크래프트' 축제를 사진으로 만나 본다. 김상선 기자  
순양함을 연출한 참가자.[EPA=연합뉴스]

순양함을 연출한 참가자.[EPA=연합뉴스]

공예품 모양의 배를 만들어 바다에 띄운 참가자. [EPA=연합뉴스]

공예품 모양의 배를 만들어 바다에 띄운 참가자. [EPA=연합뉴스]

UFO 모양의 배. [EPA=연합뉴스]

UFO 모양의 배. [EPA=연합뉴스]

핸드메이드 플로팅 크래프트 축제에서 참가자들이 바다위에 뜬 각종 모형 배를 지켜보고 있다. [EPA=연합뉴스]

핸드메이드 플로팅 크래프트 축제에서 참가자들이 바다위에 뜬 각종 모형 배를 지켜보고 있다. [EPA=연합뉴스]

모형 배가 체육관 앞을 지나고 있다. [EPA=연합뉴스]

모형 배가 체육관 앞을 지나고 있다. [EPA=연합뉴스]

서소문사진관

서소문사진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