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베 "日취업박람회 취소되면 한국 학생이 곤란할텐데···"

중앙일보 2019.08.18 11:01
 일본 기업이 다수 참여한 가운데 9월 한국에서 열릴 예정이던 국내 최대 규모의 해외취업 박람회를 한국 정부가 전면 재검토하고 있는 문제와 관련,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그렇게 한다면(재검토를 한다면) 한국의 학생이 곤란한 것 아닌가"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한의원연맹 가와무라 간사장 마이니치 인터뷰
"14일 공항에서 만났더니 한국 걱정하더라"소개
日,"지소미아도 공은 한국에 있다"고 일제히 주장
"한국 국방당국은 파기 뜻 없어,北中만 기뻐할 것"

오봉 명절을 맞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부인 아키에 여사와 함께 13일 야마구치현 나가토에 있는 선친 묘소를 참배하고 개헌 의지를 다짐했다. [연합뉴스]

오봉 명절을 맞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부인 아키에 여사와 함께 13일 야마구치현 나가토에 있는 선친 묘소를 참배하고 개헌 의지를 다짐했다. [연합뉴스]

일ㆍ한 의원연맹(한ㆍ일 의원연맹의 카운터파트)간사장인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전 관방장관이 17일 마이니치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전한 내용이다.
 
아베 총리와 마찬가지로 야마구치(山口)현 출신인 그는 지난 14일 야마구치의 공항에서 아베 총리와 만난 사실을 인터뷰에서 공개했다. 
 
그는 "많은 일본 기업 참가해 9월 열릴 예정이던 해외취업 박람회를 한국정부가 전면재검토하고 있다는 뉴스가 (아베 총리와의 대화에서)화제가 됐다”고 했다. 
 
그러자 아베 총리가 ‘재검토를 한다면 한국의 학생들이 곤란할 것’이란 취지로 말했다는 것이다. 
 
가와무라 전 장관은 "아베 총리가 거꾸로 (한국 학생들을)걱정했다"고 했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맥락에서 아베 총리의 언급이 나왔는지 더이상의 설명은 없었다. 
 
아베 총리와 가와무라 전 장관 사이에 화제가 된 건 고용노동부가 9월 24일과 26일 이틀간 서울과 부산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글로벌 일자리 대전’이다.  
 
한·일간 갈등이 심각한 상황에서 일본 기업들이 대거 참여하는 박람회를 열기는 어렵다며 한국 정부는 일정 변경 또는 일본 기업의 참여를 대폭 줄이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가와무라 전 장관은 인터뷰에서 "어린이들간 교류와 항공운항의 중지, 관광객 감소 등의 영향이 이제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서로 보복을 계속하면 양국 관계는 진흙탕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9월 중순 도쿄에서 열릴 예정인 한ㆍ일,일ㆍ한 의원연맹 총회를 예정대로 개최할 방침이라고 했다. 
 
가와무라 전 장관은 24일까지 연장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과 관련해선 “지소미아에 한국이 어떻게 대응하는지는 정말로 일본과 대화할 의지를 갖고 있는지를 확인하는 시금석”이라며 “지소미아를 연장하지 못할 것 같으면 대화는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인 가와무라 다케오 전 관방장관. [가와무라 의원 트위터 캡처]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인 가와무라 다케오 전 관방장관. [가와무라 의원 트위터 캡처]

 
그는 “미국도 (한ㆍ일 사이에서)‘계속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는데 (한국이)거부할 수 있겠는가. (지소미아가)갱신되지 않으면 일ㆍ미ㆍ한의 ‘동맹관계’는 무너진다”며 “지소미아도,징용 문제도, 볼은 한국에 있다”고 말했다.
 
징용문제와 관련해선 “대법원 판결을 뒤집는 것은 물론 안되겠지만, 국제적 약속인 청구권 협정의 근본원칙을 바꿀 수는 없다”며 “한국에서 일어난 국내문제는 한국에서 정리해야 한다”고 했다.
 
◇“지소미아 다시 맺으려면 10년 걸려”=방위전문가인 다케사다 히데시(武貞秀士) 다쿠쇼쿠(拓殖)대 객원교수는 도쿄신문 인터뷰에서 “한국의 국방관계자들 사이에선 지소미아 갱신을 희망하는 주장이 많다”며 “체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는데, 파기되면 다시 맺는 데는 10년은 걸릴 것”이라고 했다.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외무 부대신은 18일 오전 후지TV에 출연해 "정치인들이 국내 정치에 이용하려고 (지소미아 파기)언급을 하고 있는지는 몰라도 실제로 한국 방위성이나 정보 당국은 ‘파기할 생각은 거의 없다’는 입장을 전달해오고 있다"며 "지소미아가 파기되면 중국과 북한이 가장 기뻐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k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