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올 하반기 2235억원 투입해 미세먼지 줄인다

중앙일보 2019.08.15 16:21
서울 중구 도심에서 무인카메라가 노후 경유차량을 단속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중구 도심에서 무인카메라가 노후 경유차량을 단속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시가 노후 경유차 폐차를 늘려 미세먼지를 줄인다. 
 
서울시는 미세먼지 저감사업에 확보된 추경예산 2235억원을 하반기 전액 집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최근 확보된 추경 예산은 국비 1327억원, 시비 908억원이다.  
 
서울시는 노후한 경유차 지원에 905억원을 투입한다. 노후 경유차를 조기 폐차 할 경우 대당 165만원을 지원하며 저감장치를 부착할 때에는 대당 390만원을 지원한다. LPG 화물차 신차 구매에도 400만원씩 지원한다. 지원 대상 차량이 4만2000대에서 7만5000대로 늘었다.  
 
서울시는 지난달 1일부터 시범적으로 한양도성 녹색교통지역(주로 4대문 안)에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이 운행하지 못하도록 제한하고 있다. 중구와 종로구의 15개 동이 대상이며 5개월 계도기간을 거쳐 12월부터 25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에 따르면 서울시 전역에 5등급 차량 운행을 제한하면 차량 때문에 생기는 초미세먼지 16.3%를 줄일 수 있다.
 
수소연료전지차와 전기차 보급에 555억원을 추가 투입한다. 전기차 3051대, 수소차 445대를 추가로 보급한다. 구매 보조금은 전기승용차 기준 대당 최대 1350만원, 전기이륜차는 경형 기준 최대 230만원을 지원한다. 수소차는 승용차 기준 대당 3500만원, 버스 대당 4억원을 정액 지원한다.
 
지하역사 공기 질 개선에 416억원을 지원해 공기정화설비 2040대 등을 추가로 설치한다. 도로 분진 청소 차량 도입 확대에는 182억원, 가정용 친환경 보일러 보급에도 75억원을 편성했다.
 
김의승 기후환경본부장은 “미세먼지는 시민건강과 직결되는 만큼 우선으로 다뤄져야 할 중요한 현안이다”며 “서울시는 추경예산 대규모 편성뿐만 아니라 하반기 내 전액 집행을 목표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