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레이·빅토리아·주결경…아이돌 멤버들도 “하나의 중국” 지지 선언

중앙일보 2019.08.14 22:04
왼쪽부터 프리스틴 주결경, 갓세븐 잭슨, 라이관린, f(x) 빅토리아.[뉴스1]

왼쪽부터 프리스틴 주결경, 갓세븐 잭슨, 라이관린, f(x) 빅토리아.[뉴스1]

홍콩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한국에서 활동하는 중화권 출신 아이돌들의 중국 정부 지지 선언이 줄을 잇고 있다.
 
중국을 지지한 아이돌 멤버는 엑소의 레이, 에프엑스의 빅토리아, 갓세븐의 잭슨, 세븐틴의 준·디에잇, 우주소녀의 미기·선의·성소,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 프리스틴 출신 주결경 등이다. 특히 갓세븐의 잭슨은 홍콩,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은 대만 태생임에도 중국을 지지해 더욱 눈길을 끈다.
 
이들은 최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 공식 계정을 통해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 홍콩이 창피하고 부끄럽다"며 홍콩 시위를 공개 비판했다. 또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를 언급하며 "오성홍기에는 14억 깃발 보유자가 있다. 나는 깃발 소지자"라고 밝히기도 했다
 
오성홍기는 홍콩·대만·마카오가 중국에 속하며 합법적 정부는 중국이 유일하다는 '하나의 중국'을 의미한다.
 
지난 13일 엑소 레이는 중국 소속사를 통해 "삼성전자 글로벌 홈페이지의 국가, 지역 표기가 불분명하다"는 성명문을 내고 삼성 스마트폰 모델 계약을 파기하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홍콩 배우 성룡(재키 찬·청룽)도 중국 지지 입장을 밝혔다. 그는 최근 웨이보에 '14억명이 오성홍기의 수호자다'라는 운동에 동참한 데 이어 14일 중국중앙방송(CCTV)와의 인터뷰에서 "한 명의 홍콩인이자 중국인으로서 기본적인 애국심을 표시하고 싶었다"며 중국지지 운동에 참여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이런 활동을 통해 모두가 ‘나는 국기의 수호자’라고 크게 외치면 좋겠다"고도 말했다.
 
홍콩에서는 지난 3월 말부터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안', 이른바 송환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당초 평화롭게 시작된 시위는 점차 규모가 커지면서 홍콩 경찰과 시위대 간 물리적 충돌로 번졌다. 시위대는 지난 12일부터 이틀간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하고, 외신과 해외 각국을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유사시 중국 정부가 군대를 투입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양광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 대변인은 13일 중국 베이징에서 임시 기자회견을 열고 홍콩국제공항 점거 사태에 대해 "테러리즘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다. 법에 따라 단호히 단속하고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리 정보기관이 중국 정부가 홍콩 국경에 군병력을 이동시키고 있다고 알렸다"면서 홍콩과 인접한 선전 시내 군용트럭이 이동하는 대규모 행렬이 담긴 동영상을 리트윗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