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해 상반기 보수 2위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 205억…1위는?

중앙일보 2019.08.14 20:37
 
구직자들이 꿈꾸는 최종 연봉은 9549만원이었다. [중앙포토·연합뉴스]

구직자들이 꿈꾸는 최종 연봉은 9549만원이었다. [중앙포토·연합뉴스]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이 올해 상반기 국내 기업 임직원 중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퇴직금을 포함해 702억원을 받았다. 대기업집단 전문 데이터서비스 인포빅스는 올해 상반기에 5억원 이상 보수를 받은 상장사 임직원 현황을 집계한 결과를 14일 공개했다.  
 
조 전 회장은 퇴직금으로 대한항공에서 494억5000만원, 한진에서 97억4000만원을 각각 받았다. 또 한진칼(45억2000만원)과 진에어(10억3000만원)까지 조 전 회장에게 지급한 퇴직금은 총 647억5000만원이었다. 여기에 이들 4개사 및 한국공항의 급여와 상여 등을 합치면 조 전 회장이 올해 상반기에 받은 보수 총액은 702억원에 달한다.
 
고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 [뉴스1]

고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 [뉴스1]

조 전 회장은 1974년 12월 대한항공에 입사했고 지난 4월 별세했다. 대한항공은 퇴직금과 관련해 “임원 퇴직금 지급 규정에 따라 퇴임 당시 월평균 보수와 직위별 지급률(6개월), 근무 기간 39.5년을 고려해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현직 임직원 중 보수 1위는 상반기에 총 205억6000만원을 번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대표이사 사장이다. 급여 4억5000만원과 상여 6억1000만원을 받고 스톡옵션 행사이익으로 194억5000만원을 챙겼다.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 [연합뉴스]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 [연합뉴스]

정 사장은 2013년 사모펀드 MBK파트너스가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를 인수한 이후 MBK파트너스로부터 스톡옵션을 받았다. 지난 1월 오렌지라이프가 신한금융지주에 매각되고서 이를 행사했다. 오렌지라이프에서는 앤드루 바렛 부사장(103억2000만원), 곽희필 부사장(36억2000만원), 황용 부사장(29억6000만원), 박익진 부사장(25억9000만원) 등도 스톡옵션에 힘입어 수십억 원 이상의 보수를 받았다.
 
셀트리온의 박성도 고문 역시 급여·상여는 3000만원에 그쳤지만, 스톡옵션 163억5000만원을 받아 163억8000만원을 벌었다. 휴대폰 부품업체 드림텍의 김영호 상무는 스톡옵션 105억원을 포함해 총 105억3000만원을 챙겼다.
 
김창근 SK이노베이션 전 이사회 의장은 퇴직금 123억6000만원 등 총 138억1천만원을, LG 구본준 전 부회장은 퇴직금 98억4000만원 등 121억원을 각각 받았다.  
 
삼성전자에서는 권오현 종합기술원 회장이 31억6700만원, 신종균 부회장이 26억3900만원, 윤부근 부회장이 26억3300만원, 이상훈 이사가 21억9600만원, 김기남 대표이사가 13억8600만원을 각각 받았다.
 
이밖에 삼진제약의 이성우 전 대표(98억원), GS칼텍스의 허진수 회장(86억1000만원), 엔씨소프트의 배재현 부사장(77억4000만원) 등도 거액의 보수를 받았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