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회장님보다 더 버는 임직원…이명한 CJ ENM 상무 상반기 12억

중앙일보 2019.08.14 20:08
[중앙포토·연합뉴스]

[중앙포토·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회장님’ 부럽지 않은 보수를 챙긴 임직원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집단 전문 데이터 서비스 인포빅스는 올해 상반기에 5억원 이상 보수를 받은 상장사 임직원 현황을 집계한 결과를 14일 공개했다.  
 
KBS PD 출신으로 예능 프로그램 ‘1박2일’을 연출했던 이명한 CJ ENM미디어콘텐츠본부장 상무는 올해 상반기 12억1500만원을 벌었다. 상반기 급여 1억5200만원에 상여로 10억6300만원을 더 챙겼다. 이미경 부회장(10억원)이나 이재현 회장(9억원)보다 더 많다.
 
게임회사인 펄어비스의 고광현 팀장은 올해 상반기 보수로 16억1400만원(스톡옵션 6000주 행사는 미포함)을 받았다. 스튜디오드래곤의 평직원 김원석씨도 상반기 보수로 6억8400만원을 챙겼다.
 
셀트리온헬스케어에는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 행사로 ‘대박’을 터뜨린 직원들이 많았다. 이 회사 김수연 과장은 15억8000만원을 벌었다. 급여는 3300만원이지만 스톡옵션을 행사해 얻은 금액이 15억4700만원에 달했다. 같은 회사 최주식 차장과 현태은 차장은 각각 13억5200만원과 13억5100만원을 벌었다. 이 가운데 스톡옵션 행사액은 둘 다 13억800만원에 달했다.
 
증권가에선 성과급으로 고액 보수를 챙긴 임직원이 많았다. 한양증권의 민은기 부장은 급여 4000만원에 상여 9억2800만원을 합쳐 보수 총액이 9억6900만원에 달했다. KTB투자증권의 손효선 차장은 보수 7억9500만원 가운데 7억5500만원을 상여로 받았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