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원전 오염수 방류는 범죄행위…국제사회 통해 압박해야”

중앙일보 2019.08.14 18:24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사고, 오염수 안전한가?' 그린피스 수석 원자력전문가 숀 버니 기자간담회에서 숀 버니 수석이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위험성을 설명하고 있다. [뉴시스]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사고, 오염수 안전한가?' 그린피스 수석 원자력전문가 숀 버니 기자간담회에서 숀 버니 수석이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위험성을 설명하고 있다. [뉴시스]

 
세계적 환경단체 ‘그린피스’ 소속 원자력 전문가인 숀 버니 수석이 14일 “일본이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10만톤(t)을 태평양에 방류하면 동해의 방사성 물질도 증가하게 된다”고 경고했다.
 
앞서 숀 버니 수석은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에 “일본이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나온 110만t 이상의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하려고 한다”고 폭로한 바 있다.
 
그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에서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당시 세슘을 함유한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했을 때 동해의 오염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방사성 오염수 방류 계획은 후쿠시마 해역은 물론 태평양 연안 국가의 안전까지 위협하는 범죄행위”라며 “오염수 110만t 방류시 17년에 걸쳐 물 7억7000만t을 투입해 희석해야 하기 때문에 해양오염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 해안 주변 해류가 오염수를 동중국해로 옮기면 쿠로시오 해류와 쓰시마 난류를 타고 동해로 유입된다”며 “동해로 오기까지 약 1년이 소요된다”고 설명했다.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사고, 오염수 안전한가?' 그린피스 수석 원자력전문가 숀 버니 기자간담회에서 숀 버니 수석이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위험성을 설명하고 있다. [뉴시스]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사고, 오염수 안전한가?' 그린피스 수석 원자력전문가 숀 버니 기자간담회에서 숀 버니 수석이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위험성을 설명하고 있다. [뉴시스]

 
또 “동해로 유입될 인공방사성 핵종인 세슘-137 방사능 총량은 최대 200TBq(테라베크렐)에 달할 것”이라며 “동해 연안 어업에 악영향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능 핵종인 삼중수소(H-3)가 동해까지 유입될 수 있다”면서 “삼중수소의 경우 반감기(특정방사성 물질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기간)만 약 2만4500년으로 추정된다”고도 언급했다.
 
그는 한국 정부를 향해 “일본에 가장 인접국으로 자국민 보호를 위해 (일본 정부와) 충분히 협의하고 더 나아가 (정보를) 요구할 권리가 있다”며 “지금 상황에서 일본 정부는 국제적 압박에 매우 민감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숀 버니 수석은 “(오염수 문제는 삶에 영향을 줄 수밖에 없어) 인권 문제와도 직결돼 있다”면서 “한국 정부가 오는 9월 제네바에 있을 유엔인권이사회 차기 회의에서 인권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