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북 직항기 대비 전국 공항에 ‘출입경상황반’ 구성

중앙일보 2019.08.14 13:43
대구 동구에 위치한 대구국제공항 전경. [사진 대구시]

대구 동구에 위치한 대구국제공항 전경. [사진 대구시]

정부가 남북 직항기 운항에 대비해 최근 전국 공항에 출입경상황반을 구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뉴스1에 따르면 한국공항공사는 지난달 30일 “남북 직항기 운항에 대비한 출입경상황반을 구성하고자 하니 협조해 달라”며 전국 공항들에 공문을 발송했다.
 
앞서 대구공항에서는 지난달 16일 국정원, 경찰, 법무부 산하 출입국·외국인청, 지방항공청, 관세청, 대한항공, 아시아나 항공 등 정부기관과 항공사 관계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테러대책협의회가 개최된 바 있다.
 
이에 따라 김포·김해·제주·대구·청주·무안·양양 등 국제공항에 출입경상황반 구성이 이달 초 완료됐다. 상황반에는 국정원과 세관, 농림축산검역본부, 경찰 관계자 등이 참여했으며 국토교통부는 남북 직항기 항공보안 표준운영철자를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의 이같은 조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답방을 염두해 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