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中 추가관세 석달 연기…뉴욕증시 1%대 반등

중앙일보 2019.08.14 08:11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가 큰 폭의 상승세로 마감했다. 미국이 휴대전화 등 일부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 부과를 연기하기로 결정한 것이 호재로 작용했다. 
 
1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44%(372.54포인트) 상승한 2만6279.9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1.48%(42.57포인트) 오른 2926.32, 기술주 중심 나스닥은 1.95%(152.95포인트) 오른 8016.36을 기록했다. 
 
미국 정부가 중국산 제품 중 일부에 대해 추가 관세 부과를 연기하거나 제외하기로 한 것이 지수를 끌어올렸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일부 중국산 제품에 대한 10% 추가 관세 부과를 9월 1일에서 12월 15일로 연기한다”면서 대상품목으로 휴대전화, 노트북, 비디오게임 콘솔, PC모니터를 제시했다. 특정 품목의 장난감과 신발, 의류도 대상에 해당한다. USTR은 “특정 품목은 보건과 안전, 국가안보, 다른 요소에 기초해 관세 부과대상 목록에서 제외할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이에 따라 중국에서 조립·생산되는 애플 아이폰에 대한 관세부과도 늦춰질 전망이다. 
 
관세부과 연기에 대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연말 크리스마스 쇼핑 시즌에 미국 소비자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을 피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날 미·중 무역분쟁 완화 조치는 FAANG(페이스북·아마존·애플·넷플릭스·구글)의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 특히 FAANG 중에서도 애플의 주가는 4.42%나 올랐다. 페이스북 1.66%, 아마존 2.21%, 넷플릭스 0.47%, 구글 모기업 알파벳A는 1.93% 각각 상승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