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도쿄올림픽 지도에 '독도 표시'…文대통령, 대처 주문

중앙일보 2019.08.14 02:03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 본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세계적인 신용평가기관들의 일치된 평가가 보여주듯이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은 튼튼하다"고 밝혔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 본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세계적인 신용평가기관들의 일치된 평가가 보여주듯이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은 튼튼하다"고 밝혔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지도에 독도가 일본 영토인 것처럼 표시된 것과 관련해 부처의 적절한 대응을 주문했다.  
 
13일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총리 주례회동 등 정부 고위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외교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등 각 부처가 해당 지도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해야 한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8 평창올림픽 당시 IOC는 일본의 요구를 받아들여 개회식 입장 때 한반도기에서 독도 표시를 삭제하라고 요청한 바 있다. 당시 한국은 대승적 차원에서 요청을 수용했다.
 
또 이날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에도 사실관계를 물을 것은 확실히 묻고, 이와 동시에 국제기구와도 적극적인 공조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누출 사고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취지의 당부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7일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대한체육회는 독도 지도 문제와 관련,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올림픽위원회(JOC)에 항의 서한을 보냈다.  
 
원전 오염수 누출 사고에 대해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필요시 국제기구 및 피해가 우려되는 태평양 연안 국가들과도 긴밀히 협력하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