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원전 오염수 대책 요청" 아베 가장 아픈 곳 건드린다

중앙일보 2019.08.14 00:04 종합 2면 지면보기
외교부가 13일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에 대해 일본 정부에 입장 표명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도쿄 올림픽 겨냥한 여론전인 듯

후쿠시마 문제는 일본이 가장 민감해 하는 이슈다. 정부가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한 조치라고는 설명하지 않았지만, 전날 일본을 화이트국가(안보우호국)에서 배제하기로 한 데 이은 강력한 대일(對日) 카드란 분석이 나온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해 8월 일본의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에 대한 정보를 최초로 입수했고, 그해 10월 일본 측에 정부의 입장문을 전달하는 등 한·일 국장급 협의와 같은 다양한 계기를 통해 우려를 전달해 왔다”면서 “정부로서는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일본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 표명과 정보 공개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에게 “도쿄전력이 밝힌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 저장고 용량은 2022년 8월이면 꽉 찬다”며 “현재 저장고에 115만㎥가 저장돼 있고, 일주일에 2000~4000㎥씩 추가로 쌓이고 있다고 한다. 그 전까지 대책을 내라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해당 시한엔 도쿄 여름올림픽 기간(내년 7월 24일~8월 9일)이 포함돼 있다.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문제’와 ‘도쿄 올림픽’을 연계한 듯한 이번 입장 표명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부의 가장 아픈 곳을 겨냥한 모양새다. 도쿄 여름올림픽을 앞두고 후쿠시마의 방사능 오염을 우려하는 국제 여론이 고개를 들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의 시사주간지 더 네이션과 호주의 시사 프로그램 나인 네트워크 등이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후쿠시마의 환경오염 문제가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는 취지의 문제를 제기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