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히말라야 발견 시신 2구, 한국인 직지원정대원으로 확인

중앙일보 2019.08.13 21:06
2009년 9월 25일 히말라야 히운출리(해발 6441m) 북벽 신루트 개척에 나섰다가 실종된 직지원정대 민준영 등반대장(오른쪽)과 박종성 대원. [사진 직지원정대]

2009년 9월 25일 히말라야 히운출리(해발 6441m) 북벽 신루트 개척에 나섰다가 실종된 직지원정대 민준영 등반대장(오른쪽)과 박종성 대원. [사진 직지원정대]

 
히말라야산 안나푸르나 히운출리봉(해발 6441m) 북녘 아래에서 발견된 시신 두 구가 2009년 실종된 '직지원정대' 소속 등반대장 민준영(당시 37세)씨와 대원 박종성(당시 42세)씨로 확인됐다. 13일 직지원정대에 따르면 네팔 포카라 병원을 찾은 박연수 전 직지원정대 대장과 대원 1명, 유족 1명 등 3명은 시신의 신원이 민준영·박종성 대원임을 확인했다.
 
두 대원은 10년 전인 2009년 9월 25일 오전 마지막 무전을 남기고 모습을 감췄다. 히운출리 북벽 능선 5500m 지점인 베이스캠프를 떠난 지 이틀째 되는 날이었다. 남은 대원들이 이들을 찾아 열흘 동안 수색했지만 두 대원을 발견하지 못했다. 동료 대원들은 이듬해 이들을 찾기 위한 원정대를 다시 꾸려 안나푸르나에 올랐지만 역시 찾지 못했다. 직지원정대는 2013년 베이스캠프 인근 4200m 지점에 두 대원의 추모비를 세워 이들의 넋을 기렸다.
 
13일 직지원정대 고 박종성의 형 종훈씨가 대원들의 시신 및 유품확인을 마친 후 박인수 대장(오른쪽)과 고 민준영의 동생 규형(오른쪽)씨의 손을 꼭 잡은채 네팔 간디키 병원을 빠져나오고 있다. [뉴스1]

13일 직지원정대 고 박종성의 형 종훈씨가 대원들의 시신 및 유품확인을 마친 후 박인수 대장(오른쪽)과 고 민준영의 동생 규형(오른쪽)씨의 손을 꼭 잡은채 네팔 간디키 병원을 빠져나오고 있다. [뉴스1]

직지원정대는 최근 네팔등산협회로부터 히운출리 북벽 인근에서 민씨와 박씨로 추정되는 시신을 발견했다는 통보를 받았다. 지난달 23일쯤 네팔 현지 주민이 이들을 발견했다.  
 
시신은 발견 당시부터 두 대원일 가능성이 컸다. 등산복 브랜드가 두 대원이 실종 당시 입었던 것과 동일하고 등산장비도 같았기 때문이다. 시신과 함께 발견된 소지품 중엔 박씨가 등반 도중 친필로 글을 적은 배낭 레인커버도 있다. 박 대원은 배낭 레인커버에 '2009 직지. 히운출리 원정대. 나는 북서벽을 오르길 원한다'는 뜻의 영문 문구를 적었다.
 
네팔등산협회로부터 전달받은 시신의 소지품 사진 중 박종성 대원의 것으로 보이는 배낭 레인커버가 확인됐다. [직지원정대 제공]

네팔등산협회로부터 전달받은 시신의 소지품 사진 중 박종성 대원의 것으로 보이는 배낭 레인커버가 확인됐다. [직지원정대 제공]

직지원정대는 2006년 충북산악구조대원을 중심으로 결성됐다. 이들은 해외원정등반을 통해 현존하는 금속활자 인쇄본 중 가장 오래된 직지를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활동했다. 두 대원 실종 1년여 전인 2008년 6월엔 히말라야 6235m급 무명봉에 올라 히말라야에서는 유일하게 한글 이름을 가진 '직지봉'을 탄생시켰다. 파키스탄 정부는 같은 해 7월 27일 이 봉우리의 이름을 직지봉으로 승인했다.
 
박 전 대장 일행은 현지에서 화장 절차를 마치고 유구를 수습해 돌아올 계획이다. 입국 예정일은 오는 17일이다. 국내에서의 장례식 절차는 추후 논의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