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유정 사건' 남윤국 변호사 "안타까운 진실 있다"

중앙일보 2019.08.13 19:01
고유정의 첫 공판이 열린 12일 시민들이 호송차에 오르는 고유정의 머리채를 잡아 당기고 있다. [뉴시스]

고유정의 첫 공판이 열린 12일 시민들이 호송차에 오르는 고유정의 머리채를 잡아 당기고 있다. [뉴시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고유정(36) 측 법률대리인이 13일 “피고인이 공정한 재판을 받게 직무를 수행해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남윤국 변호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블로그에 ‘형사사건 변호와 관련한 입장’이라는 제목으로 된 글을 올렸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날 현재 고유정 측 법률대리인은 남 변호사와 국선변호인 1명이다.
 
우선 남 변호사는 “변호사는 기본적인 인권을 옹호하고 사회정의를 실현함을 사명으로 해 그 사명에 따라 성실히 직무를 수행해야 한다”며 “헌법과 형사소송법은 피고인의 무죄 추정의 원칙을 천명하고 있다. 이는 모든 피고인에게 적용되는 원칙”이라고 말했다.
 
이어 “변호인으로서 현재 활동하고 있는 형사사건에 관해 많은 국민적 관심과 비판적 여론이 있는 걸 알고 있다”며 “언론에서 지금까지 보도된 바와 달리 그 사건에는 안타까운 진실이 있다”고 주장했다.
 
남 변호사는 “저는 변호사로서 그 사명을 다 해 피고인이 공정한 재판을 받고 그 재판 속에서 이 사건의 진실이 외면받지 않도록 성실히 제 직무를 수행할 것”이라며 “만약 이런 제 업무 수행을 방해하려는 명예훼손 등과 같은 어떤 불법적인 행위에 대해서는 법률적 대응을 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