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미경 ‘한일갈등 자작극’ 발언에 민주·정의 “도 넘은 발언”

중앙일보 2019.08.13 13:59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임현동 기자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이 ‘한일갈등은 문재인정부의 자작극처럼 보인다’고 발언한 데 대해 “‘기승전 정부 탓’ 정치공세를 중단하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 제1야당 지도부 최고위원이 어떻게 이런 발상을 할 수 있는가”라며 “이것은 아베의 주장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이쯤 되면 스스로 나서 친일프레임을 뒤집어쓰는 셈”이라며 “정치공세를 그만두라”고 촉구했다.
 
임종성 원내부대표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소설을 집필할 때도 금기가 있고 망상에도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며 “세월호 비하에 이어 터무니없는 ‘자작극’ 음모론까지 한국당에는 그것이 상상이 될지는 모르지만 듣는 국민 입장도 생각해달라”고 말했다.
 
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위 소속 권칠승 의원은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일본 극우파조차도 상상 못 했던 막말과 억지의 종결판”이라며 “문재인 정부 비판과 정쟁을 위해서라면 나라마저 팔아먹을 것 같은 개탄스러운 정신세계”라고 비난했다.
 
정의당도 비판 대열에 합류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도를 넘은 발언”이라며 “한국당의 희망사항이 아닌가 되묻고 싶다”고 했다.  
 
또 “현재 사태에 대한 정부 책임을 제대로 묻고 싶으면 근거와 논리를 가지고 대응해야 한다”면서 “몽상은 혼자 하는 것이지 공식 석상에서 할 말은 아닌 듯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정 최고위원은 12일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이 결국 화이트리스트를 배제할 것이라는 것을 미리 알고 있었다는 게 드러나지 않았나. 자작극처럼 보인다는 원로의 말씀이 의미심장하게 느껴진다”고 발언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