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제품 수입 중소기업 52% "대응 준비 전무"

중앙일보 2019.08.13 12:01
"추석이 대목인데, 일본 불매 운동으로 판매가 감소할까 봐 우려가 큽니다." 
일본 미쓰비시의 엔진을 수입해 예초기를 제조하는 경남 밀양의 A공업 관계자는 성수기를 한 달 앞두고 한숨을 쉬었다. 일본 제품을 수입·사용하는 다른 중소기업도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수입산 절연 측정기의 한국 총판을 맡고 있는 서울 B기업은 "최근 일본 제품 판촉 활동에 애를 먹고 있다. 특히 공공기관 납품이 많은데 불만이 들어올까 두려운 상태"라고 호소했다.
 
이들처럼 국내 중소 수입업체 52%가 일본 정부의 화이트 국가(안보우호국) 제외에 대한 별도의 대비가 전혀 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런 내용을 담은 '일본 정부의 화이트 국가 제외 영향에 대한 중소 수입업체 의견조사'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해당 의견조사는 지난 2일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 국가에서 배제하기로 결정한 날 직후인 5~7일 일본 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300개사 대상으로 시행됐다.
 
해당 기업들의 지난해 총 수입액은 평균 88.4억원으로, 총 수입액 대비 일본 수입액 비중은 평균 64.7%를 차지했다. 응답 기업 중 일본 수입액 비중이 60~80%인 곳은 전체의 36.3%로 가장 높았고, 80~100%를 차지하는 곳이 24.3%로 뒤를 이었다. 특히 매출액 50억 미만의 영세 기업일수록 대일 수입 비중이 75~90%에 가까워 타격이 클 것으로 전망됐다.
 

관련기사

 

부정적 영향 최다 사례로 '日 불매 운동' 24.7%  

'부정적 영향'의 최다 사례로는 '일본 제품 불매 운동(24.7%)'이 꼽혔다. '환율 영향(13%)'과 '수입되지 않으면 방안이 없음(11.7%)'이 뒤를 이었다. 
 
중기업계 관계자는 "일본 불매 운동이 반일 감정으로 확산하는 분위기라 일본과 비즈니스 관계를 이어가고 있는 기업들은 경영 활동이 크게 위축됐다"며 "일본 제품을 취급하는 중소기업, 자영업자들은 예기치 못한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점을 걱정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국내 중소수입업체 300개사 대상 일본 화이트리스트 제외에 대한 대비 여부 [자료 중소기업중앙회]

국내 중소수입업체 300개사 대상 일본 화이트리스트 제외에 대한 대비 여부 [자료 중소기업중앙회]

 
한편 화이트국가 제외 등 한·일 무역분쟁에 '대비가 되어있다'고 답한 48% 중에서도 '대부분 준비되어 있다(8.6%)', '모두 준비돼 있다(1%)'는 9.6%에 불과했다. 대비 방안으로는 ▶재고분 확보(46.5%) ▶대일본 거래축소 및 대체시장 발굴(31.3%) 등이 꼽혔다.
 
중기중앙회는 이번 조사의 후속 조치로 이달 중 정부가 육성하려는 100대 품목을 포함한 전 소재·부품·장비 생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기업과의 공동 기술개발 수요를 파악하고 매칭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앞으로 중기중앙회가 우수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을 발굴하고 이를 대기업에 매칭하는 적극적인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김정민 기자 kim.jungmin4@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