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조선, 중국 제치고 석달 연속 세계 1위…"LNG선 덕분"

중앙일보 2019.08.13 11:17
SK E&S가 보유하고 있는 LNG선. [사진 SK E&S]

SK E&S가 보유하고 있는 LNG선. [사진 SK E&S]

한국 조선업계가 3개월 연속 중국을 제치고 전 세계 선박 수주량 1위를 기록했다.  
 
13일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7월 전 세계에서 발주된 선박 25척, 55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 가운데 한국 조선업계가 절반인 27만CGT(10척)를 수주했다. 중국 조선업계는 20만CGT(11척)를 수주하며 2위에 머물렀고 일본은 3만CGT(1척)로 3위를 기록했다.
 
올해(1~7월) 누적 수주량은 중국이 474만CGT(점유율 40%)로 여전히 1위 자리를 지켰다. 이어 한국 374만CGT(32%), 일본 145만CGT(12%), 이탈리아 114만CGT(10%) 순이었다. 한국의 누적 수주량 기준 점유율은 지난 4월 중국과 17%포인트까지 벌어졌지만, 최근 3개월 연속 중국을 앞지르며 격차는 8%포인트로 좁혀졌다.
 
세계 누적 발주량은 7월 말 기준으로 1182만CGT로 작년 동기 대비 4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7월 말 세계 수주잔량도 전월보다 225만CGT(3%) 감소했으며 국가별 감소량은 중국(-77만CGT), 일본(-70만CGT), 한국(-56만CGT) 순으로 집계됐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2795만CGT), 한국(2031만CGT), 일본(1365만CGT) 순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7월 말과 비교하면 중국과 일본은 각각 9%, 24% 감소했지만, 한국은 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주잔량은 조선업체가 수주 계약을 체결한 뒤 선주에게 인도하지 않은 물량을 말한다.

관련기사

 
한국이 석 달 연속 중국을 제친 원동력은 LNG선에 대한 비교 우위를 점했기 때문이다. 클라크슨리서치에 따르면 한국은 지난해 전 세계에서 발주된 LNG 운반선의 85%가량을 수주했다. 이대진 IHS마켓 수석연구원은 “적어도 3년 정도는 LNG 운반선 주문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며 “벌크선 건조에 특화된 중국이 LNG 운반선 분야에선 당분간 한국을 따라잡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진명 NH투자증권 조선·기계 담당은 “벌크·컨테이너선 발주가 큰 폭으로 줄어 전 세계 조선업이 보릿고개를 겪는 가운데 한국은 LNG선 기술력 덕분에 감소 폭이 줄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일본 등은 훨씬 좋지 않다. 조만간 사라지는 조선소가 생겨날 것”이라며 “올해 전 세계 수주량이 줄어 아쉬운 면이 있지만, 한국 조선업이 생존을 위한 발판은 마련한 셈“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조선업 침체에 따른 반사이익이라는 시각도 있다. 양종서 해외경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지금 전 세계 조선업황이 정상이 아니다. 한국은 한 달에 100만CGT 정도는 해야 정상”이라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