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어컨 고장 '찜통 KTX'…운행하던 기장 손발 마비로 병원행

중앙일보 2019.08.13 09:23
에어컨 성능 떨어진 찜통 객실. [연합뉴스]

에어컨 성능 떨어진 찜통 객실. [연합뉴스]

 
연일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KTX 열차의 잇따른 냉방기기 고장으로 열차 안전운행에 우려가 제기된다.
 
13일 코레일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7시 20분께 경북 포항역을 출발해 9시 54분 서울역에 도착할 예정이던 KTX-산천 472호 기장 이모(51)씨가 중간 정착역인 대전역에서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에 이송됐다.
 
이미 운전실 에어컨이 고장 난 상태로 열차에 올랐던 이씨는 열차 출발 1시간여 뒤인 오후 8시 35분께 김천구미역을 지난 구간에서 얼굴과 손발의 마비 증상이 나타났다며 대전 종합 관제운영실의 기술지원 팀장에게 알렸다.
 
이에 코레일은 열차팀장을 운전실로 이동시킨 후 기장과 동승한 가운데 서행을 하게 했다. 이후 나머지 대전역∼서울역 구간은 업무를 마친 뒤 귀가하던 다른 기관사를 대체 투입해 운행했다.
 
철도노조 관계자는 “열차 노후화로 운전실 에어컨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며 “시속 120∼130㎞로 달리는 무궁화·새마을호는 창문이라도 열 수 있지만, 300㎞로 달리는 KTX는 그럴 수도 없기 때문에 열차 안전운행에도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코레일은 “KTX 차량은 기장 운전 상태를 확인하는 운전자 경계 장치, 신호 장치, 관제실 열차제어시스템 등 첨단 열차운전 보안장치가 되어있다”며 “기장이 심신 이상 등으로 운전이 어려운 경우에도 즉시 비상 정차해 승객의 안전을 보호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고 해명했다.
 
코레일은 “KTX 운전실 냉방장치는 사전에 정비와 관리를 철저히 해 고장이 나지 않도록 하고, 예비차량을 최대한 확보해 고장 발생 때 교체할 계획”이라며 “기장이 운전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기존 냉방 용품인 선풍기를 냉풍기로 대체하고 얼음조끼와 얼린 물수건, 얼음 생수를 추가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