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민석 "조국, 최순실 재산 몰수해 적폐청산 마무리하길"

중앙일보 2019.08.12 20:03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인사청문회를 앞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게 "'최순실 재산 몰수법'에 대한 소신을 굽히지 말고, 국정농단 뿌리 최순실의 재산을 몰수해 적폐 청산을 마무리하는 장관으로 역사에 남길 당부한다"고 12일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최순실 재산 몰수 특별법>으로 박정희 통치자금 300조원 규명하자'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번에 바뀐 국세청과 검찰총장, 그리고 법무부장관은 대통령이 지시한 불법 해외은닉재산을 열심히 찾아 국민에게 돌려주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조국 법무장관 후보는 교수 시절 나와 함께 최순실 재산몰수법 공청회를 개최할 만큼 관심이 있으니 친일재산몰수특별법처럼 부정한 재산 몰수를 위해 공소시효를 없애는 특별법 제정에 적극적으로 나서서 조국 법무부 장관 체제에서 특별법 제정이 이뤄지길 바란다"고도 했다.
 
안 의원은 민주당 국민재산찾기 특별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최순실 재산몰수특별법(박근혜 정부 국정농단행위자 소유재산의 국가귀속에 관한 특별법안)을 대표발의하기도 했다.
 
그는 자신이 국정농단 사건 주범 최순실씨의 독일 은닉재산 규모를 400조원이라고 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불순한 음모"라고 일축했다.
 
안 의원은 "최근 내가 박정희 전 대통령 재산이 400조원이라고 허풍을 쳤다고 하고 최순실 재산이 300조원이라고 주장했다고 하는데, 단언컨대 그런 말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그는 "보수 댓글부대와 극우세력이 나를 허풍쟁이로 몰아가려는 의도"라며 "나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통치자금이 미국 프레이저 보고서에 따르면 300조원 규모이고, 이것이 최순실에게 흘러가 은닉재산의 기초이자 뿌리가 됐다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순실 재산의 뿌리는 박정희 전 대통령 통치자금 일부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건네졌고, 최태민을 거쳐 최순실 일가로 넘겨진 것이 확실하다"며 "최순실 일가 내부자 제보"라고 밝혔다.
 
안 의원은 "한 정치인을 허풍쟁이로 모는 '가짜뉴스' 살포 대신 '최순실 재산 몰수법'(최순실 부정축재 재산 몰수를 위한 특별법) 통과에 협조하면 은닉재산을 몰수할 수 있다"며 "이를 반대하는 '친박' 정치인들은 '최순실 후견인'으로 의심받지 말고 법 제정에 앞장서라"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 6일 배현진 자유한국당 서울 송파을 당협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 의원을 겨냥해 "문재인 대통령은 당장 안민석 의원을 독일에 급파하시라. 400조만 찾아오면 국난 고비를 극복할 수 있다"는 글을 남겼다.
 
이에 안 의원은 이튿날인 7일 페이스북을 통해 "박정희(전 대통령) 또는 최순실의 재산이 300조, 400조원이라는 말을 한 적이 없다"며 "공개사과 하지 않으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반박한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