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횡령·성폭행 의혹' 정종선 고교연맹 회장, 직무 정지

중앙일보 2019.08.12 19:32
정종선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 [사진 대한축구협회]

정종선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 [사진 대한축구협회]

 
대한축구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가 정종선(53)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에게 직무정지를 결정했다. 정 회장은 학부모들의 돈을 가로채고 성폭행한 의혹을 받고 있다.

축구협회, 심각성 고려해 수사 도중 공정위 개최

 
축구협회 공정위는 12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심의를 열고 “성폭력 피해자들을 보호하고 고등연맹회장으로서 언남고를 포함한 고등학교들에 대한 지휘 및 감독 권한을 수행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직무 정지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축구협회는 이번 사건이 심각하다고 판단해 경찰 수사 도중 공정위를 열었다.
 
또 공정위는 “최종 징계를 결정하기에 앞서 임시 조치로 정 회장의 고등연맹 회장직에 대한 직무 정지 및 피해자들에 대한 일체의 직간접적인 접촉 및 접촉 시도 행위를 금하도록 결정했다”고 했다.  
 
직무 정지 처분은 ‘성희롱·성폭력의 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지침’에 따른 결정이다. 해당 지침 11조에 따르면 ‘성희롱·성폭력 행위자에 대한 징계 등의 조치가 있기 전이라도 성희롱·성폭력 행위가 있다고 믿을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거나, 성희롱·성폭력 피해자를 행위자로부터 긴급하게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인정할 때에는 직무 정지, 격리 등 피해자 보호를 위한 임시조치를 취하도록 하고 있다’고 명시돼 있다.
 
공정위는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피해 사실들의 진위를 명확하게 파악하기가 어려워 진행 상황을 지켜보고 당사자들의 진술을 들은 후에 최종 징계 수준을 결정할 것”이라며 “금일 최종적인 징계 여부는 판단하지 않았다”고 했다.
 
앞서 정 회장의 변호인 측은 정 회장의 혐의를 부인했다. 법무법인 에이원은 “정 회장이 축구부 운영비를 횡령했다거나 학부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2월부터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의 수사를 받아왔고, 6월에 두 차례에 걸쳐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혐의가 사실로 구증된 바 없다. 언론에 보도되는 성폭행 의혹은 1, 2차 피의자조사 때 조사받은 내용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에이원은 “축구부 운영비를 착복하거나 성폭행 범죄를 저질렀다면 응당 구속돼야 마땅하다. 범죄 혐의는 경찰 및 검찰 수사를 통해 규명될 것이다. 확인되지 않은 의혹을 사실인 양 함부로 보도하는 행동은 자제해 달라”고 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