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남산에 실물크기 위안부 소녀상 14일 공개

중앙일보 2019.08.12 11:15
14일에 공개되는 남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동상 시뮬레이션 사진.[사진 서울시]

14일에 공개되는 남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동상 시뮬레이션 사진.[사진 서울시]

 
위안부 기림의 날(14일)을 맞아 서울 남산에 4명의 소녀상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서울시교육청·정의기억연대와 함께 서울 남산 조선신궁터 부근 소녀상을 14일 공개한다.
 
소녀상은 160㎝ 실물 크기의 한국·중국·필리핀 소녀 셋이 손을 맞잡고 정면을 응시하는 모습을 형상화했다. 옆에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세 소녀를 바라보는 동상이 들어선다. 김 할머니는 1991년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로 증언했다. 
 
동상이 세워지는 남산의 조선신궁터 부근은 일제 침탈의 아픔을 간직한 곳이다. 일본이 남산 도서관 옆인 이곳에 국가 종교시설인 신궁을 세웠다.
 
동상은 2017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기림비가 세워진 이후 미국 교민들이 자발적으로 뜻을 모아 제작해 서울시에 기증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의 비영리 단체인 김진덕·정경식재단이 서울시에 기증했으며 제작·선적등의 비용을 재단이 모두 부담했다.
 
김진덕·정경식재단의 김한일 대표는 "서울 기림비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고통과 투쟁·용기를 기억하고 평화와 정의를 기원하며, 후세대의 인권의식을 높이고 역사의 교훈을 되새기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일본군 위안부의 아픈 역사를 기억하기 위한 서울시의 노력은 계속될 것”이라며 “나아가 샌프란시스코와 서울 남산의 기림비 연결고리를 통해 식민지배의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제국주의로 고통받는 세계 시민의 연대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14일)은 김학순 할머니의 피해 사실 증언을 기려 2017년 국가 기념일로 지정했다. 공식 기념일로는 올해가 두 번째다. 14일 제막식에는 박원순 시장과 이용수 할머니, 김한일 대표,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등이 참석한다. 13일 국제심포지엄이 서울시청 본관에서 열린다.
 
소녀상의 이름을 공모한다. 16일~11월 30일 정의기억연대 홈페이지에 신청하면 된다. 이름을 새긴 동판 현판식은 12월 열린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